>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세미, ‘더유닛’ 출연 의도? “마틸다 인지도 높이기 위해 더욱 열심히 했다”

기사입력 2018.02.24 23:03: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세미 사진=bnt 제공

‘더 유닛’을 통해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 마틸다도 예외는 아니다. ‘더 유닛’을 통해 이전보다 더욱 성숙해진 그들. 그동안 몰라본 게 미안할 정도로 실력 넘치는 그룹이다.

막내 같은 귀여운 외모의 소유자지만 나긋한 리더쉽으로 팀을 이끄는 해나, 감성 넘치는 가창력으로 고막을 즐겁게 해주는 세미, 차분한 말투와 앙증맞은 외모의 단아, 묘한 에너지로 팀 내 분위기를 만드는 막내 새별까지 열정으로 똘똘 뭉친 네 명의 핫한 소녀들이다.

뜨거운 소녀 마틸다가 bnt와 화보 촬영을 함께했다. 총 두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노력형 아이돌 마틸다의 빛나는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 명도 아닌 넷이 모이니 촬영장의 열기는 한여름 못지않았다는 후문이다.

친숙한 이름의 그룹 마틸다는 영화 ‘마틸다’ 속 당당하고 강한 느낌의 여주인공에 끌려 멤버들 모두가 함께 지은 이름. 밝으면서도 진중한 모습의 그들은 다양한 색이 공존하는 그룹이다. 네 명의 서로 다른 매력이 어색하지 않게 잘 어우러져 있다. “가끔 센 언니들이라 오해하는 분들도 많아요. 맞아요! 센 그룹. 밝은 에너지가 세죠” 함께 있다 보면 그들의 행복까지 주변으로 전달하는 행복 전도사다.

“저희 넷의 만남은 신기해요. 서로서로 끌어당긴 것 같아요” 맏언니 해나의 말처럼 이들의 만남은 운명과도 같았다. 막내 새별은 회사에서 처음 만나 단아가 너무 예뻐 회사에 들어왔다고 하며 해나 또한 단아와 새별을 보고 결심을 굳혔다고 한다. 마지막에 팀에 합류한 세미도 해나와의 인연으로 네 명의 소녀가 만난 것. 약속이라도 한 듯 모두가 비슷한 이유였다.

“지난해 마틸다 그룹 점수는 90점. 어떠한 문제도 걱정도 없었기에 만족스러운 한해였어요” 마틸다에게 2017년도는 기억에 남는 해다. 데뷔하자마자 세 장의 앨범을 내며 활발한 그룹 활동을 기록한 마틸다의 2016년. 그리고 2017년도엔 각자의 개인 활동과 해외 공연, 그리고 ‘더 유닛’ 출연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고 한다. 올해 스물셋이 된 막내 새별에겐 언니들과 함께하며 더욱 단단해진 한해다. 더불어 새별은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신인 여자 그룹 최초로 신인 아이돌 보증서 획득에 큰 공을 세운 주인공이다. 그야말로 팀의 활력소로 지친 언니들에게 응원을 북돋아 주는 없어선 안 될 존재다.

마틸다에게 ‘더 유닛’은 빼놓을 수 없는 토픽. 수많은 이목에 걱정은 됐지만 마틸다의 미래를 위해 멤버들이 상의 끝에 먼저 출연을 제안한 것. “사실 처음엔 걱정도 많았고, 매회 정해지는 순위에 연연할 수밖에 없었어요. 하지만 마틸다의 인지도를 위해 더욱 열심히 했죠” 마냥 밝은 그들도 대중들에게 마틸다라는 흔적을 남기기 위해 힘든 결심과 숨은 노력이 있었다.

‘더 유닛’에서 숨겨온 가창력을 뽐내온 세미는 “첫 공중파 고정 출연이라 더욱 좋았다”며 농담으로 심각해진 분위기를 띄워주었다. 더불어 막내 새별 또한 탈락 후에도 경연 때마다 현장을 찾아가 언니들을 응원했다고 한다. “탈락 후에 오히려 불량이 더욱 늘었어요. 응원상 혹은 개근상이라도 받고 싶어요”라며 역시 분위기 메이커다운 입담을 자랑했다. 막내의 응원 덕분 일까 단아와 세미는 사이좋게 파이널 무대까지 오를 수 있었다. 아마도 자기 자신이 아닌 마틸다의 성장을 꿈꾸며 마틸다만을 생각했기에 좋은 순위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쳇바퀴처럼 도는 연습 일정 속에서도 네 명의 소녀는 비즈니스가 아닌 진심으로 추억을 쌓고 있었다. 유닛G 63명과는 모두 절친이라 할 정도로 친한 사이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함께 같은 공간에서 경쟁을 뒤로한 채 서로를 응원해준 덕분인지 멤버 모두가 좋은 추억을 안고 돌아왔다.

최근 ‘더 유닛’ 말고도 마틸다의 이름을 알린 사건이 있었다. 바로 가수 박학기의 ‘주이 용돈’ 이야기다. 가수 박학기는 그룹 내 귀여운 외모를 담당하고 있는 단아의 아버지이자 마틸다 멤버 모두의 아빠. 실제로도 아빠라고 부르며 드라이브도하고, 맛있는 것도 함께 먹는 사이라고 한다. 가요계 선배이자 아버지로서 마틸다에게 큰 힘이 되어주신 분이다.

아버지 덕분에 단아에겐 태어났을 때부터 함께한 삼촌들이 많다. 유리상자와 동물원 삼촌들은 어린 단아에게 숫자 세는 것을 알려준 분들이다. 반대보단 응원으로 단아를 응원해준 아버지 덕분에 마틸다의 무게중심 단아가 존재할 수 있었다.

데뷔하자마자 세 장의 앨범을 발매했지만 단숨에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긴 어려웠던 시절. 그래도 그들에게 포기는 없었다. “힘들다고 느끼는 시기는 있었지만 마틸다를 포기하고 싶었던 적은 없었어요” 그들은 서로 의지했고,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었다. 형제애보다 뜨거운 우정을 자랑하며 누가 위라 할 것 없이 함께 팀을 이끌어 나갔다.

마틸다에게 2018년도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바로 다시 찾아보고 싶은 마틸다의 무대를 만드는 것. ‘더 유닛’으로 바쁜 한 해를 보냈다면 2018년도엔 넷이 함께 달리고 싶다고 한다. 해외 진출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에 “해외 진출도 좋지만 우선은 욕심보단 K-POP을 알릴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우선인 것 같아요”라며 리더 해나가 현답을 건넸다.

마냥 말괄량이 소녀들 같지만 그들이 선택한 길이 옳다 말하고, 넷이 발맞춰 걷고 있다. 언젠가는 세상에 얼마 없는 그들만의 밝고 건강한 음악 스타일을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전파할 것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