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연애의 참견’ 곽정은, 사연 속 주인공 남친에 팩트 폭력…사이다 참견

기사입력 2018.07.15 11:13: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연애의 참견’ 곽정은 사진=연애의 참견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곽정은이 사연 속 주인공의 남친에게 팩트 폭격을 날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26회에서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와 결혼을 준비 중인 여자의 고민이 전파를 탄 가운데 곽정은이 촌철살인의 참견으로 속 시원함을 더했다.

이 날 사연을 보낸 주인공은 타인의 딱한 사정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선한 품성인 남자와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 매번 친구며 가족들을 도와주느라 데이트에 늦는 것은 일상, 심지어 엄마에게 인사드리는 날마저도 사촌조카를 데리고 나오는 등 오로지 착하다는 이유만으로 여친이 감내하기 어려운 일들이 많았던 터.

그럼에도 남친의 그러한 성격에 반한 것도 자신이었기에 두 사람은 여러 고비 끝에 결혼하기로 결정한다.결혼 준비를 위해 서로의 경제 상황을 오픈한 뒤 적은 벌이에도 엄마에게 매달 50만원씩 송금하는 것은 물론 빚까지 지고 있는 게 드러나면서 주인공을 한층 더 고민케 했다.

특히 사연 주인공을 가장 기함케 한 대목은 바로 그가 엄마라고 부르는 사람이 두 명이었다는 사실. 앞서 반찬을 주러 남친 집에 찾았다가 우연히 마주한 엄마와 또 다른 엄마가 나타나 주인공을 혼란스럽게 만든다.

이어 남친의 입을 통해 들은 진실은 더 놀라웠다. 주인공이 집에서 마주한 엄마는 그가 전에 사귀었던 전(前) 여친의 어머니라는 것. 전(前) 여친이 사고로 급작스럽게 죽으면서 대신 자식 노릇을 하게 되었고 매달 보내던 50만원도 바로 그 엄마에게 주는 돈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보는 이들의 충격을 가중시켰다.

이에 곽정은은 “착한 사람이라기보다 인정받고 싶은 욕구망이 큰 사람 같다”며 사연 속 남친의 성향을 분석했다. 또한 “여친이 알게 되면 다 책잡힐만한 일들이었는데 여친조차도 ‘착한 사람’이라는 관점으로만 남자를 봤기 때문에 그를 착한 남자라고 착각했던 것 같다”고 덧붙이며 냉정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먹을까 말까, 할 때는 먹고 여행을 갈까 말까 할 때는 가야한다. 그런데 결혼을 할까 말까 고민될 때는 안 하는 거다”라는 말로 사연 주인공의 고민을 깔끔하게 정리해주기도.

주우재 역시 “누굴 만나서 연애하고 결혼할 자격이 없다. 저렇게 살려면 자기 혼자 살면서 챙길 사람 챙기면서 살면 된다. 그걸 여친이 떠안을 필요 없다”고 단호하게 일갈, 시청자들의 공감도를 높였다.

이처럼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은 독하지만 진정성 어린 조언을 건네며 청춘 남녀들의 연애 필수 프로그램으로 각광받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