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남희, ‘미스터 션샤인’ 일본군 완벽 빙의…이병헌과 재회

기사입력 2018.09.02 11:55: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남희 미스터션샤인 일본군 사진=미스터션샤인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미스터 션샤인' 김남희가 이병헌과 조선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 17회에서는 일본군이 고애신(김태리)의 집에 들이 닥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애신의 집에 말을 타고 들어온 일본군 대좌 모리 타카시(김남희)는 애신이 다니는 학당의 선생이 밀정으로 체포돼 학당 학생들까지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애신은 "일본인들은 협조를 이런 식으로 하느냐"며 "조선 경무청에서 조사를 받을 테니 일본군은 물러가라"고 말했다. 애신의 말을 듣고 있던 타카시는 비웃음을 감추지 않았고, 부하들에게 집안을 뒤지라고 명령했다.

일본군이 집을 뒤지는 사이 유진 초이(이병헌)가 애신의 집에 도착했다. 타카시는 유진을 알아보고 영어를 사용하며 반가움을 전했다. 유진은 타카시에게 "높은 사람이 됐네? 여전히 영어는 안 늘었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타카시는 "내 조국에선 원래 높았어. 너랑 달리"라며 조선말을 했다.

유진은 "조선 말을 할 줄 아느냐"고 말했다. 타카시는 "왜 영어가 안 늘었는 줄 알아? 난 그때 영어 대신 조선말을 배웠거든. 내 식민지 조선에 올 날을 고대하며"라고 비열한 웃음을 지었다.

앞서 김남희는 미국에서 유진과 함께 공부를 했던 모리 타카시로 '미스터 션샤인' 2회에서 얼굴을 비췄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김남희는 유창한 일본어와 어설프게 영어를 하는 일본인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여기에 지난 방송에서는 일본인 특유의 억양으로 조선말을 하는 모리 타카시를 연기해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일본군 대좌로 다시 등장한 김남희가 앞으로 어떤 갈등을 불러올지 관심이 쏠리는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박진영X화사, 비닐의상 입고 댄스..파격+아찔 [포토..
2019 ‘마마’ 박보검, 물 흐르듯 진행 [포토]
트와이스 정연, 상받고 소리질러 [포토]
김양 ‘섹시한 매력은 덤~’ [포토]
 
트와이스, 이 비주얼 실화? [포토]
박보검, 진행도 잘하고 얼굴도 잘생기고 [포토]
달라 달라~있지, 흥 넘치는 무대 [포토]
김양 ‘애교 가득 무대매너’ [포토]
 
BTS, 아미 고마워요 [포토]
2019 ‘마마’ 대상 방탄소년단, 무대도 월클 [포토..
트로트가수 김양 ‘시원한 가창력’ [포토]
김양 ‘신나는 트로트의 맛’ [포토]
 
방탄소년단 출격, 2019 ‘MAMA’ 불타오르네 [포토]
박진영X마마무, 이것이 바로 콜라보다 [포토]
김양 ‘최고랍니다~’ [포토]
한혜진 ‘주체할 수 없는 트로트 흥’ [포토]
 
2019 ‘마마’ 박보검, 물 흐르듯 진행 [포토]
트와이스 정연, 상받고 소리질러 [포토]
김양 ‘섹시한 매력은 덤~’ [포토]
한혜진 ‘열창으로 분위기 후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