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배효원, 성희롱 男배우 폭로→법적대응 예고…팬심 아닌 스토킹(종합)

기사입력 2018.09.18 04:01:03 | 최종수정 2018.09.18 11:24: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효원 성희롱 男배우 고소 사진=배효원 SNS

[MBN스타 신미래 기자] 배우 배효원이 동료 남자 배우에게 스토킹을 당하고 있음을 밝히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배효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향해 성희롱을 일삼은 동료 남자 배우에게 일침을 가하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배효원에 따르면 2년 전 영화 ‘로마의 휴일’ 촬영 때 알게 된 남자 배우가 그와 열애하고 있다며 거짓 주장을 펼치고 있으며, 음담패설을 일삼고 있다.

계속되는 불편한 대시에 그는 SNS를 모두 차단했으나 그 뒤로부터 남자 배우의 망상이 시작됐다는 것. 배효원은 “본인 SNS에 제 사진을 올리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들을 사실인 것처럼 글을 쓰기 시작하더군요. 로마의 휴일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 사진찍자고 하셔서 같이 한번 찍은 사진을 지속적으로 기재하며 연인인 척 글을 쓰고. 저는 차단을 해놓았기에 몰랐는데.. 함께 영화 촬영했던 동료분들에게 저와 무슨 사이인 것처럼 말하고 다녀서 저에게도 연락이 와서 마치 만나는 사이냐고들 묻는데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었습니다"라며 황당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실제로 사람들을 만나서 술을 마시면서 저에 대한 이야기를 지어내서 말하고. 저와 겹치는 연기자 지인들에게도 저와 무언가 있었던 사이인것처럼 저 때문에 너무 힘들다고 저를 사랑한다고 말을 하고 다녔더군요. 카톡을 차단해놔서 몰랐었는데 혼자서 매일 저에게 카톡을 보냈고 그것들도 캡쳐해서 마치 서로 애정표현한듯 올려놓았습니다”라며 동료 남자 배우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았던 그는 지난 7월 사이버수사대에 의뢰했으나 무시하라는 답변을 받았으며, 지인들에게 부탁해 남자에게 이상한 행동을 그만할 것을 부탁했다고. 그러나 남자 배우의 행동이 멈춘 것은 일시였을 뿐 또 다시 시작돼 그는 고통 받고 있음을 토로했다.

배효원은 “이번에는 제 이름을 거론하며 섹스 신음소리 등 선정적인 단어들과 함께 없는 말들을 지어내서 글을 올렸더라구요. 촬영장외 본 적도 없고 친분도 없으신 분이 촬영 끝나고 2년이 지나고서 이런 말도 안되는 수치스러운 글들을 사실 인냥 올리고 이렇게 2월 달부터 지속적으로 저를 타킷으로 잡고 괴롭히고 있다는게 정말 너무 황당하고 불쾌하고 소름끼칩니다. 다신 안그러겠다고 사과받고 삭제도 했던게 두 차례인데 2개월쯤 지난 지금 다시 재발하였기에.. 더 이상 선처는 없습니다”라며 강하게 말했다.

이에 배효원에게 성희롱했다고 지목 받은 남자 배우는 한 매체를 통해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상사병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을 정도였다고 주장하며, 배효원을 향한 ‘팬심’이었다고 전했다.

팬심은 스타를 좋아하는 마음을 나타내는 단어다. 팬은 스타에게 사랑을 주지. 상처를 주지 않는다. 그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배효원은 몇 달간 고통 속에 지냈다. 잘못된 행동을 ‘팬심’으로 포장한 들 그로 인해 상처받은 한 사람의 마음은 쉽사리 치료되지 않을 것이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황민현, 섹시함에 취해 [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
규현, 오늘은 예능 이미지 잊어 주세요 [포토]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골든글로브 2020’ 레드카펫 빛낸 송강호-조여정..
아이린, 한쪽 내려간 옷에 드러난 뽀얀 어깨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가인X국카스텐, 귀 힐링이 바로 이런 것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