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감사한 마음뿐”…이시언, ‘나 혼자 산다’ 향한 ♥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11.26 07:33: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이시언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비에스컴퍼니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이시언이 MBC ‘나 혼자 산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이시언은 지난 11일 종영한 OCN ‘플레이어’에서 해킹 마스터 임병민 역을 연기했다. 처음 해보는 해커 역이었지만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언제 어디서나 극에 완벽히 놀아들며 재미를 더했다.

현재 그는 ‘나 혼자 산다’에서 ‘얼간이’, ‘대배우’로 불리며 예능인으로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데뷔 10년차 배우지만 대중들에게 예능인의 이미지가 굳혀지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연기적으로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이 많다. 좋은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 작년 초까지는 조바심도 있었다. 이미지가 굳혀지면 어쩌지 여러 생각이 들었는데, ‘라이브’나 ‘플레이어’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면도 조금씩 보여주고 있으니까 조바심 낼 필요 없겠다 하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사실 ‘라이브’를 하기 전에는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는 생각을 했었다. ‘라이브’는 좋은 기회였고, 주변에서 좋아해주셔서 나름 스스로 걱정했던 부분들을 조금은 깨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대부분의 배우들은 작품 속 캐릭터의 몰입을 위해 예능 출연을 자제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에 고정적으로 출연해 다양한 팬층을 확보했다. 대중들에게 친근한 매력으로 다가가고 있지만, 본업인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엔 작지 않은 고민도 있을 터. ‘나 혼자 산다’는 배우 이시언에게 어떤 영향을 안길까.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이시언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비에스컴퍼니



“‘라이브’의 강남일 캐릭터는 평소에 한 번도 해본 적 없어서 저에게 왜 제안을 하신 건지 궁금했다. 그래서 노희경 작가님께 물어봤다. 작가님이 제가 ‘나 혼자 산다’에서 아무 말 없이 TV를 보고 있는데 순간 강남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셨다. 그래서 그 역할을 주셨다. 그런 점에서 ‘나 혼자 산다’가 캐스팅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사실 ‘나 혼자 산다’는 실보다 득이 더 많다.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주셨고, 연기적인 부분을 걱정 안 할 수 없지만 ‘플레이어’ 후반에도 감정이 깊은 장면을 많이 넣어주셔서 그 부분들에도 스스로 만족했다. 다른 분들은 어떻게 보실지 모르겠지만. 어떻게든 좋게 생각하려 한다.”

예능인의 이미지로 비춰지고 있지만, 사실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 외 다른 예능에 출연한 경우가 많지 않다. 그에게 이유를 묻자 “다른 예능은 잘할 자신도 없다”고 말했다.

“예전에 ‘아는 형님’에 나갔었는데, 그때 정말 배우 이시언의 모습이었다. 당시 10톤짜리 망치로 머리를 맞은 느낌이었다. 너무 어려웠다. 제작진이 기대를 많이 한 것 같은데 부응하지 못해 미안했다. 일부러 그런 건 절대 아니다. 너무 부담스럽고 힘들었다. 식은땀이 날 정도였다. 그래서 다른 예능은 안하는 것도 있다. 또 하나만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만약 하게 된다면 ‘나 혼자 산다’ 멤버들과 다 같이 하고 싶다.”

인터뷰 내내 이시언의 ‘나 혼자 산다’를 향한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그에게 ‘나 혼자 산다’는 어떤 의미냐고 묻자 “한마디로 정리하기엔 조금 어려운 것 같다. ‘나 혼자 산다’는 감사한 마음이 크다. 가족 같은 멤버들한테도 고맙다. 저를 출연시켜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이다”라고 프로그램을 향한 애틋함을 보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