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트와이스, 日 돔투어 화려한 시작…K팝 걸그룹 최초 “팬들에 감사”

기사입력 2019.03.21 13:34:55 | 최종수정 2019.03.21 16:56:5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트와이스 돔투어 사진=JYP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트와이스가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을 시작으로 돔투어의 화려한 출발을 알렸다.

트와이스는 지난 20일 교세라돔서 ‘TWICE DOME TOUR 2019 “#Dreamday”’라는 타이틀로 2017년 6월 28일 일본 데뷔 후 첫 돔투어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돔 투어의 타이틀은 트와이스가 일본 데뷔 때부터 꿈꿔 온 돔의 무대, 꿈꿔온 날, 꿈이 이루어지는 날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이번 돔투어는 K팝 걸그룹 최초이자 해외 아티스트 사상 데뷔 후 최단 기간 도쿄돔 입성 등으로 숱한 화제를 모았다. 당초 4회 공연 예정이었으나 팬들의 열띤 호응으로 교세라돔 1회 공연이 추가됐고, 일반 티켓 예매 오픈서 개시 1분여 만에 전회 매진을 기록하며 ‘아시아 원톱 걸그룹’의 명성을 증명했다.

교세라돔에는 이날 아침부터 트와이스의 굿즈를 구매하려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그리고 트와이스의 첫 돔투어 공연을 보고 싶어 하는 더 많은 팬들을 수용하기 위해 발코니석까지 오픈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트와이스는 한국 데뷔곡 ‘OOH-AHH하게’를 일본어 버전으로, 또 일본 첫 싱글 ‘One More Time’를 오프닝으로 선보이며 공연의 막을 열었다.

현지팬들의 큰 사랑을 받은 히트곡 퍼레이드로, 트와이스와 관객이 하나가 되는 광경이 펼쳐졌다. 무대에서는 트와이스가, 객석에서는 관객이 함께 즐기는 공연으로 뜨거운 열기를 뿜었다. 지효는 “이번 투어는 트와이스의 첫 돔투어”라고 기뻐했고 쯔위는 “정말 공연장이 크다”고 감탄했다. 채영은 “트와이스의 꿈을 이룰 수 있게 해 준 원스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감격을 표했다.

다양한 볼거리와 트와이스의 꿈이 담긴 이번 돔투어는 21일 교세라 돔, 이달 29일과 30일 도쿄 돔, 4월 6일 나고야 돔까지 3개 도시, 5회 공연 일정으로 이어진다.

돔투어에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 6일 발매한 새 앨범 ‘#TWICE2’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7일 연속 1위 및 일본 데뷔 후 최초로 발매 첫 주 오리콘 20만 포인트를 넘어서는 자체 신기록으로 통산 3번째 위클리 앨범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빌보드 재팬에서도 ‘Hot Albums’, ‘Download Albums’, ‘Top Albums Sales’ 3개 부문서 1위에 올랐고 라인 뮤직 위클리 음원차트서도 수록곡들인 ‘Dance The Night Away’, ‘YES or YES’, ‘Heart Shaker’, ‘What is Love?’, ‘LIKEY’의 일본어 버전이 1위부터 5위까지 줄세우기를 하는 위엄을 과시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