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오승아 “서해원, 속마음 터놓을 수 있는 좋은 친구”[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1.25 08:01: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승아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손진아 기자] 사회에서 마음 맞고 대화가 통하는 사람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배우들도 마찬가지다. 동료배우, 감독, 작가, 스태프 등 수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서로 잘 통하는 이를 만나는 건 큰 행운이다.

연기자 오승아는 MBC ‘비밀과 거짓말’을 하면서 이런 큰 행운을 얻었다. 함께 출연했던 서해원과 끈끈한 사이가 된 것. 촬영이 없는 날엔 함께 바람을 쐬러 떠날 정도로 가까워진 두 사람은 따뜻한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

“레인보우 다음으로 친한 친구를 만든다는 건 쉽지 않은데 서해원은 속마음을 터놓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친구가 됐다. 촬영 텀이 좀 있을 때 쉴 때마다 이야기도 나누고, 카페도 가고. 쉴 때는 같이 강릉도 가고 제주도에도 다녀왔다. 정말 잘 맞는 친구다. 이렇게 마음 맞고 편한 사람을 만나기가 쉽지 않은데 그런 친구가 생겨 너무 좋다.”

오승아는 긴 호흡의 드라마를 지치지 않고 달려올 수 있었던 이유로 부모님과 매니저, 스태프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이들을 두고 ‘원동력’이라 표현했다. “매니저 동생이나 스타일리스트 동생이 케어를 잘 해줬다. 야외 촬영 힘들 때도 잘 케어해주고 정말 고마웠다. 부모님의 케어도 한몫 했다. 잠깐 쉬었다가더라도 확실히 도움이 됐다.(웃음) 그리고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느낀 건 ‘와! 내가 체력이 정말 좋구나!’”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오승아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작년 한 해를 열심히 달린 오승아는 올해도 달리는 속도를 줄이지 않을 예정이다. ‘다작’이 목표라는 그는 브라운관은 물론 스크린까지 누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다.

“‘비밀과 거짓말’을 하며 선배님들의 연기적인 노하우를 많이 들었다. 많이 듣고 배우고 했기 때문에 발전된 연기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상을 받고 나니 일 욕심이 더 생긴 것 같다. 다작을 하고 싶은 목표가 생겼다. 사극에도 도전해보고 싶고 여러 분야 가리지 않고 뛰어들고 싶다. ‘한 작품은 이상은 꼭 하자!’로 시작하지만 작품을 계속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계속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