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바벨’ 김지훈, 달달·섬뜩 다 담았다…표정으로 말하는 ‘역대급 악역’

기사입력 2019.01.28 08:56: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바벨 김지훈 사진=바벨 첫방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바벨’에서 배우 김지훈이 기존의 친근한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버리고 숨겨뒀던 악마성을 소름 돋게 표현했다.

27일 방송된 ‘바벨’ 1회는 압도적인 스케일과 뒤를 궁금하게 하는 미스터리, 각자의 배역에 완벽히 녹아든 배우들의 호연으로 ‘명품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첫 장면부터 자신의 집에서 피투성이 시체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한 태민호(김지훈)는 이미 죽었음에도 극의 거의 모든 미스터리를 쥐고 있는 캐릭터로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여심을 홀리는 달콤한 미소부터 감정을 도통 읽을 수 없는 무표정, 눈빛만 쳐다봐도 섬뜩한 악인다운 웃음까지, 태민호가 선보인 다양한 표정만으로도 ‘바벨’의 1회에 던져진 미스터리를 정리할 수 있었다. 배우 김지훈이 태민호로 변신해 보여준 표정들을 3가지로 나누어본다.

#. 여사원들의 아이돌, 스윗 미소의 사장 태민호

1회 첫 장면에서 나이프에 찔린 피투성이 시체로 등장한 태민호지만, 일주일 전만 해도 그는 멀쩡히 살아있었다. ‘거산 모터스’ 사장으로 발령이 난 거산그룹 차남 태민호가 엘리베이터를 타자 여사원들은 “저 인물, 실화냐?”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완벽한 스펙에 인성까지 훌륭하기로 소문난 태민호의 회사 내 인기를 엿볼 수 있는 장면이다. 태민호는 이를 듣고는 “그런 칭찬, 큰 소리로 해도 됩니다”라고 말해 위트까지 선보이며 여사원들을 한 번 더 열광하게 만들었다.

주인공인 차우혁 검사(박시후 분)와 가족들 간의 저녁식사 자리에선 예의 바르게 웃으며 악수를 나누고, “이런저런 일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차우혁과 과거의 인연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식사 뒤에는 운전기사에게 “딸 생일인데 일찍 들어가”라며 돈 봉투를 챙겨주고, 아내 한정원(장희진 분)이 너무 말랐다며 걱정하며 그야말로 ‘된 사람’다운 재벌 2세 태민호의 얼굴을 보여줬다.

#. 내 얼굴 자체가 반전! 악마적인 웃음 ‘섬뜩’

그러나 스윗한 미소는 태민호의 가면일 뿐, 그 뒤에는 악마적인 본성이 숨어 있었다. 차우혁 및 가족들과의 저녁식사 후 한정원을 태우고 가던 태민호는 승진을 축하한다는 정원을 보고 비릿한 미소를 지은 데 이어, 음악이 너무 크다는 정원의 말을 싸늘하게 무시하며 무서운 눈으로 그녀를 바라봐 섬뜩함을 안겼다.

이후 아버지인 태회장과 헬기를 타고 시찰에 나선 태민호는 하루 동안 실종되지만, 어머니 신현숙(김해숙)이 누워 있는 병실로 멀쩡히 살아 돌아온다. 경악하는 신현숙 앞에서 태민호는 “제가 살아 돌아온 게 처음도 아닌데 뭘 그렇게 놀라세요”라며 싸늘하게 웃음을 지어, 심상치 않은 어머니와의 과거사를 암시했다. 또 태민호는 “제가 선물 하나 가져왔는데 보실래요?”라고 말했지만, 그 선물이 무엇인지는 공개되지 않아 2회에 대한 격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 대체 무슨 생각을? 알 수 없는 무표정 퍼레이드

웃을 상황이 아닐 때 웃거나, 상대를 비웃는 듯한 태민호의 ‘악마적 미소’보다 더욱 알 수 없는 것은 사실 그의 무표정이었다. 속을 알 수 없는 태민호의 무표정은 첫 방송부터 여러 장면에서 등장했다. 가족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아버지에게 굴욕을 당한 형 태수호(송재희)를 감싸고 위로하던 어머니 신현숙은 태민호에게 “이제 만족하니?”라고 차갑게 묻지만, 그는 아무런 표정도 짓지 않으며 조용히 가족 간 대립 구도를 보여줬다.

태민호의 섬뜩한 무표정 중에서도 백미는 1회의 마지막 장면에 등장했다. 병원 계단 창가에서 아내 한정원과 차우혁의 키스를 목격한 태민호는 잠시 놀란 듯 눈이 커지지만, 흥분하지도 분노하지도 않은 채 냉정한 눈과 올라간 입꼬리로 묘한 표정을 지으며 엔딩을 장식했다.

친근하고 선한 이미지를 벗고 ‘역대급 악역’으로 변신한 김지훈은 예고한 대로, 똑 같은 웃음이라도 다르게 보이는 태민호의 이중적인 면모를 풍부한 표정으로 표현하며 명품 배우다운 매력을 톡톡히 뽐냈다. 복잡하기 그지없어 보이는 태민호 캐릭터는 과연 그의 끔찍한 죽음이 과연 누구의 소행인지, 태민호-한정원-차우혁 세 사람 사이에 얽힌 과거와 거산그룹 내의 권력 다툼 구도는 어떻게 되는 것인지, 방송 내내 드라마의 핵심 미스터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BTS, 그래미 어워즈 발라버린 무대 [MBN포토]
빌리 아일리시, 친오빠와 선사한 완벽한 무대 [MBN..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릴 나스 엑스-RM, 환상의 콜라보 [MBN포토]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서 매력 뿜뿜 ..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호명에 만세~[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방탄 뷔, 이렇게 잘생기면 반칙 [MBN포토]
아리아나 그란데, 풍성한 드레스 입고 2020 그래미..
이선균, SAG 최고 영예 작품상 수상에 ‘함박미소’..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BTS 진-제이홉, 백스테이지에서도 열일하는 미모 [..
이선균·최우식, ‘기생충’ 수상에 기쁨의 포옹 [..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빌리 아일리시, 친오빠와 선사한 완벽한 무대 [MBN..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