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2PM, 가장 행복한 순간? “멤버들과 함께할 수 있는 지금”

기사입력 2017.04.06 11:00:2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PM 와일드비트’ 사진=‘2PM 와일드비트’ 화면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2PM의 완전체 예능 ‘2PM 와일드비트’가 막을 내렸다.

지난 5일 종영한 ‘2PM 와일드비트’는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2PM이 9박 10일 동안 호주를 여행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담은 여행 예능프로그램이다.

여섯 멤버의 리얼한 성격을 발견하는 재미와 긴 세월 함께하며 쌓아온 우정 그리고 웃음이 녹아있다.

지난 5일 방송된 ‘2PM 와일드비트’ 10화에서는 호주 여행의 마지막 날을 알차게 보낸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 여행의 최종 목적지인 울루루에 도착한 2PM은 웅장한 자연을 마주하고 각자의 감흥에 젖었다.

우영은 “울루루도 중요하지만, 우리끼리 했던 모든 이야기와 시간들. 그게 앞으로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Jun. K는 “말로 표현이 안되는 순간이다. 2PM도 울루루처럼 몇백 년이 흘러도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게 우리만의 역사를 잘 남기고 싶다”고 소망했다.

울루루의 밤하늘 아래 펼쳐진 캡슐 토크 시간에는 더 솔직한 2PM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한 콘서트를 회상하며 뭉클했던 그날의 기억을 떠올렸고,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여섯 명이 함께할 수 있는 지금 이 순간이다”고 답했다.

한편 6년 만에 선보인 2PM의 완전체 예능 ‘2PM 와일드비트’는 싱가포르, 홍콩, 타이완, 인도네시아 등 9개 지역에 판권이 판매될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소리꾼’ 박성우, 다같이 즐겨요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횡성에 뜬 훈훈한 박성우 [MBN포토]
조주한, 화려한 퍼포먼스 [MBN포토]
포코아포코, 자연스럽게 찰칵 [MBN포토]
카디, 하트도 개성있게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슈퍼밴드2’ 크랙실버, 훈훈한 미소 [MBN포토]
카디, 누구보다 포즈는 익사이팅하게 [MBN포토]
 
박성우, 진지하게 열창 [MBN포토]
조주한, 부채들고 얼쑤 [MBN포토]
크랙실버, 강렬한 메이크업 [MBN포토]
시네마, 손가락으로 만드는 C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슈퍼밴드2’ 시네마, 사랑의 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