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역사 왜곡” VS “드라마일 뿐”…‘기황후’ 첫방, 첨예한 대립

기사입력 2013.10.29 01:10:45 | 최종수정 2013.10.29 09:39:56


[MBN스타 금빛나 기자] 엇갈린 평가 속 ‘기황후’는 순항을 할 수 있을까. 역사왜곡이라는 역풍 가운데,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드디어 첫 항해를 시작했다. 화려한 볼거리, 빠른 전개, 배우들의 호연은 빛났지만, 정작 드라마를 보는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린 상태다.

28일 첫 방송된 ‘기황후’는 그간의 역사왜곡논란을 의식한 듯 “이 드라마는 고려 말, 공녀로 끌려가 원나라 왕후가 된 기황후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으며, 일부 가상의 인물과 허구의 사건을 다루었습니다. 실제 역사와 다름을 밝혀드립니다”라는 공지로 드라마가 작가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픽션 사극임을 알리며 첫 포문을 열었다.

이날 방송은 고려 여인 기승냥(하지원 분)이 원나라 황제 타환(지창욱 분)과의 화려한 대례식과 동시에 원나라 제 1황후로 책봉되는 순간을 그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웅장한 궁궐 속 모두의 축하 속 기황후가 된 기승냥의 모습을 보여주던 화면은 이내 시간을 거슬러 공녀의 신분으로서 이름도 없이 도망쳐 살아야 했던 기승양의 어린 시절로 돌아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기황후 캡처

원나라로 향하는 공녀들의 행렬 속에 섞인 어린 승냥은 어머니와 함께 도망을 치다, 그만 추적자들로 인해 어머니를 잃고 혼자가 되고 만다. 자신을 지키려다 화살을 맞고 죽은 어머니의 복수를 위해 승냥은 남장을 한 뒤 고려의 권력을 쥐고 있는 왕고(이재용 분)의 수하로 들어가 차근차근 세력을 쌓기 시작한다.

시간은 흘러 승냥은 성인으로 자라나고, 뛰어난 활솜씨와 무술실력을 자랑하는 악소배(깡패) 승냥이파의 두령이 된다. 승냥은 왕고의 수하로서 그의 소금밀매를 돕는 동시에, 그에게서 받은 돈으로 고려의 공녀를 빼내는데 사용한다. 이 가운데 악소배와 어울려 다니며 자신의 발톱을 감추고 사는 고려의 세자 왕유(주진모 분)와 마주하게 된다.

승냥이 틀림없는 남자라고 생각한 왕유는 처음 그와 활쏘기 대결을 시작으로, 티격태격하며 남다른 우정을 쌓아간다. 왕유는 의리 있고, 남을 지킬 줄 아는 승냥에게 남다른 정을 느끼며 의형제를 맺으며 끈끈한 유대를 쌓아간다. 하지만 이내 소금밀매업자를 잡는 과정에서 승냥이 자신과 적대세력인 왕고의 수하임을 알게 되고, 그런 승냥을 붙잡으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중국 헝띠엔(橫店) 세트장에서 이뤄진 현지 촬영을 실시한 ‘기황후’는 대규모 책봉식 등을 화려하고 큰 스케일로 담아낸 것은 물론 하지원이 입은 화려한 대례복과 지창욱이 입은 황제복 등으로 볼 거리를 높였다. 여기에 화려한 영상미와 군더더기 없는 전개, 영화를 방불케 하는 액션연기, 하지원과 주진모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다만 지나치게 빠른 속도로 인해 빚어진 산만하고 중구난방 식의 전개는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유려한 영상이 만들어내는 볼거리에 너무 치중한 나머지 장면전환이 필요이상으로 잦았고, 이는 오히려 극의 몰입에 있어 방해를 주기도 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기황후 캡처

하지만 이와 같은 드라마적인 재미에도 이날 ‘기황후’에서 가장 눈길을 끈 부분은 바로 ‘역사왜곡’ 문제였다. ‘기황후’는 고려 여인인 기황후가 공녀의 신분으로 중국 원나라로 넘어가, 여성으로서 최고 권력인 제1황후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다루는 드라마다. 이 가운데 극의 주인공 기황후에 따른 엇갈린 역사적 평가가 걸림돌이 됐다. 실제 역사기록을 살펴보면 기황후가 제1황후자리에 오른 후 고려 조정은 기씨 일가의 정치적 내정간섭을 받을 수밖에 없었고, 공녀를 제외한 각종 수탈을 일삼았으며, 자주권을 되찾으려는 공민왕의 움직임에 고려를 정벌하고자 군대를 일으켰다는 사실을 접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역사 논란에 많은 시청자들은 “기황후는 고려 국정을 농단했던 오빠 기철이 공민왕에게 척살 당하자 원나라 군대를 보내 고려를 치게 한 인물이다. 이러한 인물을 미화 시키다니. 이러다가 이완용 미화드라마도 등장할 기세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라는 말이 식상해 보일지 모르겠지만 꼭 필요한 말이다.” “픽션으로라도 다루지 말아야 하는 내용이 있는 법.” “말도 안되는 역사의식을 가진 제작진 배우들 한심하다.” 등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픽션 사극인 만큼 드라마는 드라마로 봐야한다는 입장 역시 만만치 않다. 드라마로서 재미를 강조한 시청자들은 “믿고 보는 하지원, 첫 방송부터 재미있었다.” “배우들의 연기도 좋고, 영화 같은 연출이 볼 만했다.” “코믹과 액션, 로맨스가 모두 들어가 있어서 좋았다.” “단순한 드라마이니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등의 호평을 내놓고 있다.

엇갈린 평가 가운데 ‘기황후’의 파란만장한 인생은 시작됐다. 하지원을 앞세운 기황후의 이야기가, 각종 논란을 이겨내고 절대 강자가 없는 월화드라마 판도에 새로운 파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금빛나 기자 shinebitna917@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안성훈, “소원을 말해봐” [MBN포토]
‘미스터트롯’ 안성훈, 사과 물고 섹시 악마로 변..
안성훈, 중세시대 왕자님으로 변신 [MBN포토]
‘2020 오스카’ 봉준호 감독, 르네 젤위거 향한 흐..
 
안성훈, ‘제 매력에 빠져보시겠습니까?’ [MBN포토..
안성훈, 내가 바로 빌런이다 [MBN포토]
안성훈, 요술램프를 한 손에 들고 [MBN포토]
르네 젤위거, 美아카데미 여우주연상 받았어요~ [M..
 
‘미스터트롯’ 안성훈, ‘깜찍하게 입술 츄~’ [M..
안성훈, 나의 칼을 받아라 [MBN포토]
호아킨 피닉스, 남우주연상 트로피 꼭 쥐고~ [MBN포..
쿠엔틴 타란티노·봉준호 감독, 오스카서 만난 거장..
 
멋짐+훈훈 폭발한 안성훈 [MBN포토]
‘어린왕자’로 완벽 변신한 안성훈 [MBN포토]
송강호→조여정, ‘기생충’ 4관왕에 활짝 핀 웃음..
산드라오, 베이지색 드레스로 우아美 발산~ [MBN포..
 
‘미스터트롯’ 안성훈, 사과 물고 섹시 악마로 변..
안성훈, 중세시대 왕자님으로 변신 [MBN포토]
‘2020 오스카’ 봉준호 감독, 르네 젤위거 향한 흐..
봉준호 감독, 4관왕의 품격 있는 자태…“트로피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