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 ‘카멜레온’ 하정우에겐 한계란 없다

기사입력 2014.08.13 09:15:54 | 최종수정 2014.08.13 16:49:12


[MBN스타 손진아 기자] 역시 하정우다. 이번에도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믿고 보는 배우’ 하정우가 또 다른 색(色)을 입고 스크린을 휘젓고 다닌다.

‘군도:민란의 시대’(이하 ‘군도’)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연출,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흥행 보증수표’ 하정우는 극 중 돌무치와 도치로 상반된 두 이미지를 동시에 선보였다. 순진하고 돌처럼 단단하고 무식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죽어도 잊지 못 할 억울한 일을 당한 이후 쌍칼을 휘두르며 강렬한 눈빛을 뿜어낸 것.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곽혜미 기자

극과 극 면모를 완벽하게 보이기도 한 그였지만 이번 작품에서 외적인 변신 역시 극과 극이었다. 더벅머리를 한 돌무치의 모습과 화상자국 뚜렷한 민머리를 드러낸 도치의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큰 스크린에 그대로 담아냈다. 무엇보다 영화 속 하정우의 18살 나이 설정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윤 감독에게 돌무치 나이를 물으니 18살이라고 했다. 마동석과 멱살을 잡고 서로 성질을 내는 장면이 있었는데 현장에서 농담 따먹기로 ‘도치가 18살이다’라고 이야기를 꺼낸 적이 있다. 그러자 마동석이 ‘난 그럼 22살인가’고 답했다. 윤 감독은 이를 보고 즉흥적으로 장면에 넣었다. 농담처럼 시작한 게 18살 설정으로 이어졌다. 변명을 덧붙이자면 당시 조선시대에는 평균 수명이 40세를 넘기기 힘들었다. 아마 18살이면 그 정도의 비주얼이지 않았을까 생각도 들었다.”

‘군도’는 개봉 이후 관객 반응이 극과 극으로 갈렸다. 하정우의 변신, 강동원의 악역 연기 등 다양한 부분을 호평하는 관객도 있었지만 ‘민란‘ 기대했던 관객들은 이 부분에 크게 공감하지 못했고 많은 아쉬움을 쏟아냈다.

“좋은 지방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면서 7개월 동안 고단함을 버텼다. 관객들이 민란의 시대 봉기 같은 느낌을 생각하고 영화를 봤을 땐 다름을 느낄 거라고 생각했다. 그동안 윤종빈 감독은 남성들의 시대 현실에 외침이 담긴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게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처음부터 제작 의도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오락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거였다.”

그럼 연출 경험도 있는 하정우에게도 ‘군도’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을까. 그는 “아쉬운 부분? 없을 순 없다. 하지만 윤 감독이 노력 끝에 만들어낸 결과물이기에 구체적으로 언급을 않겠다”고 답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곽혜미 기자

하정우는 배우 강동원과 ‘군도’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췄다. 극중 칼을 들고 서로에게 강렬한 눈빛을 쏘아 붙이며 대적했던 두 사람은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그는 강동원과의 현장에서 느꼈던 호흡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평소 배우들하고 잘 지내는 편인데 유난히 또래를 만나서 그런지 정말 좋았던 것 같다. 생각보다 강동원과 사적인 자리를 많이 했다. 시골에서 할 일이 없으니까 강동원이 맛집을 찾으면 함게 고을의 유명한 곳을 찾아다녔다. 촬영이 끝나기 한 시간 전에 강동원과 뭘 먹을지 상의했던 것 같다. 강동원이 말 타는 모습? 매력 있다.(웃음)”

하정우는 영화 ‘국가대표’ ‘황해’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러브픽션’ ‘베를린’ ‘더 테러 라이브’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빨간색을 입으면 빨갛게, 파란색을 입으면 파랗게 물들며 카멜레온 같은 변신술을 선보이고 있는 하정우. 어떤 색(色)을 입어도 모두 소화할 것 같던 그도 ‘한계’라는 걸 느낄 때가 있었다.

“류현진 선수의 경기를 보면 ‘정말 쉽게 던진다’ ‘놀랍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렇게 바라보다가 류현진 칼럼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사람은 다 똑같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공 하나하나 던질 때 어떤 마음으로 던지는지, 투쟁심이 강해서 모든 경기를 퍼펙트게임으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든지 그런 생각이 기사나 칼럼으로 엿봤을 때 짠한 느낌이었다. 대사 한마디 내뱉는 게 공포스러울 때가 있다. 그래서 ‘군도’가 고단할 것이라 예상했다. 정신적인 체력이 필요했던 것 같다. 매일 고수부지를 걷고 또 뛰었다. 8시간을 걸었던 것 같다. 그렇게 ‘어떻게 연기를 할까’를 생각하며 캐릭터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곽혜미 기자

현재 하정우는 연출 겸 주연을 맡는 영화 ‘허삼관 매혈기’ 촬영에 한창이다. 연출을 꾸준히 이어갈 거라는 그는 “중간에 멈출 생각이었으면 시작도 안했을 거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 출연 의향에 대해 물으니 “생각은 있지만 계획은 없다. 재밌는 시나리오를 아직은 만나지 못한 것 같다”며 웃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