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주하 “3월 이적 확정? 명백한 오보…사표 수리도 안돼” (인터뷰)

기사입력 2015.02.25 13:31:17 | 최종수정 2015.02.25 13:52:42


[MBN스타 유지혜 기자] MBC 김주하 전 앵커가 한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으로 3월 첫 출근한다는 보도에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김주하 전 앵커는 25일 오후 MBN스타와의 통화에서 “이적 확정 보도를 지금 봤다. 사실 많이 당황스럽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김 전 앵커는 “아직 MBC에 사표도 수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아직 마음의 결정은 못 내린 상황”이라며 “사표가 수리된 후에 움직이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하고 있다. 당연히 결정은 사표 수리 후 진행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MBN스타 DB


또한 김 전 앵커는 “솔직한 마음으로는 사표 수리가 된 후 조금 개인적인 시간을 가지고 싶었다. 18년동안 달려왔기 때문에 쉬는 시간을 가지고 싶었는데 확정이라니 당황스러울 뿐”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3월2일 첫 출근은 사실무근”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앵커는 “사표 수리는 적어도 열흘이 걸린다. 당연히 3월2일 출근은 명백한 오보”라며 “18년 동안 근무한 MBC와도 좋게 마무리를 하고 싶은데 상황이 이렇게 되니 속상하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주하 전 앵커가 MBC를 떠나 종편으로 이적을 확정했고 3월2일부터 첫 출근한다”고 보도했다.

김주하 전 앵커는 지난 1997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후 2004년 기자로 전직했다. 미모와 뛰어난 진행 실력을 겸비해 큰 인기를 끌었고, 최근 MBC 인터넷 뉴스부로 거취를 옮겼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소리꾼’ 박성우, 다같이 즐겨요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횡성에 뜬 훈훈한 박성우 [MBN포토]
조주한, 화려한 퍼포먼스 [MBN포토]
포코아포코, 자연스럽게 찰칵 [MBN포토]
카디, 하트도 개성있게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슈퍼밴드2’ 크랙실버, 훈훈한 미소 [MBN포토]
카디, 누구보다 포즈는 익사이팅하게 [MBN포토]
 
박성우, 진지하게 열창 [MBN포토]
조주한, 부채들고 얼쑤 [MBN포토]
크랙실버, 강렬한 메이크업 [MBN포토]
시네마, 손가락으로 만드는 C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슈퍼밴드2’ 시네마, 사랑의 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