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해진 효과 어디까지…그의 등장에 요동치는 中 다운로드수

기사입력 2014.07.07 08:13:18 | 최종수정 2014.07.07 08:50:04


[MBN스타 최준용 기자] 박해진 효과가 또 한 번 폭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극본 박진우 김주·연출 진혁)의 중국 인기가 심상치 않다. 그 가운데 최고가 판권 판매와 경이로운 다운로드수를 이끈 박해진의 위력에 관계자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중국의 드라마 다운로드 사이트와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서비스되고 있는 ‘닥터 이방인’은 지난 6일 오후 8시 10분 기준으로 유쿠에서 3억1724만4929건, ‘토도우’에서 4842만8224건을 기록하는 등 다운로드 수가 요동치며 바이두를 비롯한 전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한국 드라마 순위 1위에 등극했다. 특히 지난 달 23일 오전 10시40분 기준으로는 유쿠에서 2억2147만1897건, 토도우에서 3794만2974건을 기록한 바 있어 이 같은 다운로드수 급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더블유엠컴퍼니 제공


이처럼 눈에 띌 정도로 다운로드수 증가가 가능했던 이유로 이미 오래 전부터 중국 팬들을 사로잡은 박해진 효과를 들 수 있다. ‘닥터 이방인’의 중국 내 흥행에도 막중한 역할을 하고 있는 박해진은 지난 6월30일과 7월1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17회, 18회에서 명우대학교 병원 오준규(전국환 분)를 향해 복수의 칼날을 들이대는 한재준(박해진 분)을 연기하면서 ‘박해진의 재발견’이란 평가를 얻어낼 정도로 큰 존재감을 발휘했기 때문. 그간 발톱을 숨기고 있던 한재준의 한 방에 중국 시청자들도 반응한 것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박해진은 ‘내 딸 서영이’, ‘별에서 온 그대’ 등 한국 드라마를 비롯해 ‘멀리 떨어진 사랑’, ‘첸더더의 결혼이야기’, ‘또 다른 찬란한 인생’, ‘애상사자좌’ 등 다수의 중국 드라마 출연으로 어느새 출연 작품 통합 다운로드수 70억뷰를 자랑하며 시청률의 사나이로 자리잡은 한류스타. 특히 ‘첸더더의 결혼이야기’는 일주일만에 2억7천만뷰를 기록하고 2주만에 15억뷰를 넘어서는 등 아직까지 깨지지 않는 경이로운 기록을 갖고 있다.

‘70억뷰의 남자’가 된 것도 모자라 박해진과 중국 톱모델 장량의 영향으로 ‘닥터 이방인’의 중국 영화화까지 추진되고 있는가 하면 국내 드라마로서는 이례적으로 중국기업 PPL까지 이끌어내는 등 놀라운 성과들을 달성하며 박해진은 기존 한류스타들과 차원이 다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닥터 이방인’이 줄곧 중국 내 한국 드라마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것은 물론, 쟁쟁한 중국 드라마들 사이에서도 당당하게 1위~2위를 차지했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전체 중국 드라마 중 다운로드수 1위까지 치고 올라갔다가 잠시 주춤, 9위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18회를 기점으로 다시 2위 탈환에 성공한 ‘닥터 이방인’. 이쯤되니 박해진은 한국 드라마끼리 싸움이 아니라 중국 드라마와도 경쟁할 수 있는 유일한 국내배우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도 부동의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는 ‘닥터 이방인’은 오는 8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최준용 기자 cjy@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소리꾼’ 박성우, 다같이 즐겨요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횡성에 뜬 훈훈한 박성우 [MBN포토]
조주한, 화려한 퍼포먼스 [MBN포토]
포코아포코, 자연스럽게 찰칵 [MBN포토]
카디, 하트도 개성있게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슈퍼밴드2’ 크랙실버, 훈훈한 미소 [MBN포토]
카디, 누구보다 포즈는 익사이팅하게 [MBN포토]
 
박성우, 진지하게 열창 [MBN포토]
조주한, 부채들고 얼쑤 [MBN포토]
크랙실버, 강렬한 메이크업 [MBN포토]
시네마, 손가락으로 만드는 C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슈퍼밴드2’ 시네마, 사랑의 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