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신구‧손숙, 50년 넘게 연극 무대 서…“이유는 관객들과의 교류” (아침마당)

기사입력 2020.02.10 09:52:04 | 최종수정 2020.02.10 11:21: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구 손숙 연극 무대 사진=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캡처

신구와 손숙이 50년 넘게 연극 무대에 서는 이유로 관객들과의 소통을 꼽았다.

1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배우 신구, 손숙, 조달환, 박준면, 최명경, 서은경 등이 출연했다.

‘내가 무대에 서는 이유?’라는 주제로 토크를 진행했다. 첫 대답의 주인은 58년 동안 무대에 서 왔던 신구였고, 그는 “저희 살아있는 사람들이 배우에서 실연을 하지 않냐. 보러오시는 분들도 호응을 하시는 관객들이시고”라고 대답했다.

이어 “무대에서 이뤄지는 일들이 바로 전달된다. (무대에서) 전달된 상황을 가지고 관객들이 느끼시고 반응을 한다. 그러면 그 호응들이 저희한테 온다. (연극은) 관객들의 교류와 소통이 현장에서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신구는 “영화와 드라마에서와 전혀 다르다. 드라마와 영화는 편집도 하지 않냐. 그 점이 확연하게 다르다. 또 하나 연극은 공연이 끝나면 일회성으로 끝나 아쉽고, 안타까워서 다음을 기약하게 된다”고 밝혔다.

연극 인생을 57년이나 걸어온 손숙 역시 관객과의 소통을 연극 무대에 서는 이유로 뽑았다. 그는 “처음엔 뭣 모르고 무대에 섰고, 그 다음은 관객이 박수를 쳐주고 커튼콜에서 주시는 감동. 그게 가슴에 와닿으면 계속 서고 싶은 그런 중독이 있는 것 같다”며 “한 작품 끝나면 쉬어야지 하다가 끝나면 새로운 걸 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