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신박한 정리’ 박나래 “이게 현실? 난 평생 솔로” 외친 사연은?

기사입력 2020.07.28 14:18: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박한 정리 박나래 사진=tvN <신박한 정리> 영상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가 육아 라이프의 현실 속에서 싱글 라이프의 즐거움을 외쳤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 윤균상과 함께 힙합 뮤지션 양동근의 집을 찾아 정리의 미덕을 전했다.

오프닝에서 “에브리 바디 흔들어, 집 구조를 흔들어”라고 양동근의 히트곡을 부른 박나래는 “자유를 반납했다”며 육아 고충을 토로하는 양동근에게 이해불가를 외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아이 셋에 강아지가 둘”이라는 양동근의 집을 정리할 생각에 설렘의 표정을 지어 맥시멀 라이프에서 정리요정으로 거듭났음을 과시했다.

양동근의 집은 염려보다 깔끔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거실의 벽을 장식한 아이들의 낙서 등 육아 흔적들이 공개될 때마다 박나래는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찐 당황을 표현했다. 또한 양동근의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미혼인 윤균상과 함께 지친 기색으로 “이게 현실이냐”며, 결혼 없이 혼자 사는 싱글 라이프를 주장해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이어 박나래는 온갖 잡동사니가 산재한 양동근의 다락방을 정리했다. 하지만 “버리고 싶은데 와이프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양동근의 주장과 “버리고 싶은데 남편이 손도 못 대게 한다”는 아내의 주장 사이에 끼여 결국 삼자대면을 외쳤다. 마치 취조실을 방불케 하는 분위기 속에서 결국 ‘버림’으로 분위기를 이끈 박나래는 맥시멀 라이프가 아닌 무소유의 매력을 전하며 포복절도를 안겼다.

깔끔히 정리된 양동근의 집을 다시 찾은 박나래는 새로이 정리된 드레스룸에 감탄하며 “뉴욕에서 이런 매장 본 적 있다. 나 지금 쇼핑할 뻔했다”면서, “죽어있는 공간에 생명이 들어온 느낌”이라고 외쳐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맵 오브 더 솔 원’ 방탄소년단, 섹시한 뒷모습 ..
방탄소년단, 코로나19에 지친 아미에게 희망을~ [M..
리더 백현, 이리와 다 안아줄게 [MBN포토]
태민, 포즈에서 여유가 느껴지는거 보이니? [MBN포..
 
방탄소년단, 아미 함성소리에 힘찬 퍼포먼스 [MBN포..
슈퍼엠 카이, 함께 떠나실래요? [MBN포토]
슈퍼엠 루카스, 미모가 미쳤다 [MBN포토]
카이, 가을남자 분위기 폴폴 [MBN포토]
 
‘ON:E’ 방탄소년단, 온라인 콘서트도~‘역대급’..
슈퍼엠,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 [MBN포토]
텐, 카메라 뚫고 나올듯한 카리스마 [MBN포토]
마크, 오렌지 헤어가 찰떡 [MBN포토]
 
전세계 아미 만나러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SuperM 태민, 엣지있는 손가락 [MBN포토]
태용, 잘생김이 다했네 [MBN포토]
루카스, 외모도 1등 반듯함도 1등 [MBN포토]
 
방탄소년단, 코로나19에 지친 아미에게 희망을~ [M..
리더 백현, 이리와 다 안아줄게 [MBN포토]
태민, 포즈에서 여유가 느껴지는거 보이니? [MBN포..
백현, 절제된 카리스마 매력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