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 휘몰아치는 전개 속 극명한 감정 열연

기사입력 2021.01.24 13:01: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 사진=방송 캡처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가 복합적인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 CHOSUN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박주미는 라디오 메인 PD 사피영으로 분해 전과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피영(박주미 분)은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자신의 라디오 서브 작가가 유부남과 바람을 피웠단 사실이 생방송 직전 밝혀져 그야말로 혼돈의 장이었던 것. 하지만 피영은 빠르게 현장을 수습하며 우여곡절 끝에 방송을 마무리했다.

그런가 하면 피영은 딸 지아(박서경 분)와 남편 유신(이태곤 분)과 행복한 한때를 보내며 이상적인 가족의 모습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유신을 바라보는 피영의 눈빛엔 사랑이 가득 담겨 보는 이들마저 미소 짓게 했다.

하지만 평화로움도 잠시 피영은 엄마 서향(이효춘 분)의 전화를 유신이 받자 웃음기 가득했던 표정이 순식간에 굳어졌다. 더불어 서향을 홀로 만나러 간 피영은 날카로운 비수를 꽂으며 냉랭한 기운을 풍겨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피영은 서향의 메시지를 받고 삽시간에 얼음장처럼 차가워졌다. 이어 서향을 찾아간 피영은 서슬 퍼런 분노를 터트려 두 사람 사이에 자리 잡은 감정의 골이 어떤 파란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박주미는 휘몰아치는 전개 속 캐릭터의 내면을 유연하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재미를 한층 높였다. 특히 각각의 인물과의 관계에 따라 분위기와 함께 목소리, 제스처까지 변화하는 박주미의 표현력이 보는 내내 빠져들게 했다.

박주미는 냉정과 열정을 오가듯 극명한 온도차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애정 어린 시선부터 날 선 순간까지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디테일한 연기로 오롯이 녹여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시우민-백현, 잘생겨서 좋겠다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백현 ‘Bambi로 돌아왔어요’ [MBN포토]
방탄소년단, 비주얼도 넘사벽 [MBN포토]
방탄소년단, 슈트 입고 멋쁨 폭발 [MBN포토]
조승우X박신혜X진혁 감독 ‘시지프스 가족 사진’ ..
 
역시 백현 [MBN포토]
방탄소년단, 시선 사로잡는 귀공자 포스 [MBN포토]
당당히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
박신혜 ‘날개는 어디에?’ [MBN포토]
 
엑소 백현-시우민 ‘We are one!’[MBN포토]
방탄소년단, 레드카펫서 폭발하는 멋짐 [MBN포토]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참석했어요 [MBN포토]
조승우 ‘시지프스 천재공학자’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조승우 ‘곰자 아빠’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