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세정 소감 “‘경이로운 소문’ 과분할 정도 사랑받아 영광”

기사입력 2021.01.24 13:22: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세정 소감 사진=경이로운 소문 캡처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이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탄탄한 스토리와 사이다 전개로 주말 밤을 경이롭게 물들인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이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세정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세정은 “그동안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도하나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아직도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실감 나질 않네요. 아마도 마지막이 아닐 거라는 확신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함께하는 내내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임할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 드라마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과분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영광이었습니다. 배우들부터 작품까지 진심으로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다시 꿈꾸기 시작했고, 무언가를 대할 때에도 진심으로 대하며, 온전히 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며 “촬영 중 제 휴대폰 배경 화면이 바뀌었습니다. 카운터즈와 함께 한 사진과 ‘늘 열심히 하기, 주어진 많은 것에 감사하며 임하기, 마주할 것들에 진심으로 대하기, 겁내지 말되 대비하며 하기’라는 문구였습니다. 주어진 모든 것에 조금 더 성장한 모습으로 나설 수 있게 도와주시고 챙겨 주신 동료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세정은 “더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뵙는 그날까지 제가 받은 행복의 배로 돌려받으실 수 있길 바라봅니다. 시청자분들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 모두 감사했습니다”라는 작별 인사를 전했다.

또 “카운터와 악귀의 최종 싸움!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전개가 기다리고 있으니, 꼭 끝까지 함께 즐겨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당부도 있지 않았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시우민-백현, 잘생겨서 좋겠다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백현 ‘Bambi로 돌아왔어요’ [MBN포토]
방탄소년단, 비주얼도 넘사벽 [MBN포토]
방탄소년단, 슈트 입고 멋쁨 폭발 [MBN포토]
조승우X박신혜X진혁 감독 ‘시지프스 가족 사진’ ..
 
역시 백현 [MBN포토]
방탄소년단, 시선 사로잡는 귀공자 포스 [MBN포토]
당당히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
박신혜 ‘날개는 어디에?’ [MBN포토]
 
엑소 백현-시우민 ‘We are one!’[MBN포토]
방탄소년단, 레드카펫서 폭발하는 멋짐 [MBN포토]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참석했어요 [MBN포토]
조승우 ‘시지프스 천재공학자’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조승우 ‘곰자 아빠’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