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또 다시 위기…황인엽의 단단한 믿음[M+TV컷]

기사입력 2022.06.24 22:01: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사진=스튜디오S, 보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이 또 다시 위기에 처한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 김지연·극본 김지은·제작 스튜디오S, 보미디어) 측은 7회 방송을 앞둔 24일, 오수재(서현진 분)의 긴급 체포 현장을 포착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오수재는 박소영(홍지윤 분) 사건의 유력 용의자 홍석팔(이철민 분)로부터 수상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그는 “내가 박소영을 죽였다”라는 알 수 없는 말들로 한밤중 만남을 제안했다. 하지만 오수재가 약속 장소에 도착했을 때, 그는 이미 차 안에서 정신을 잃은 채 쓰러졌고 차량은 두 차례에 걸쳐 폭발했다. 박소영 사건의 실마리가 될 줄 알았던 홍석팔의 사망으로 미스터리는 더욱 깊어졌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갑자기 로스쿨에 들이닥친 형사들과 수갑을 찬 채 연행되는 오수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홍석팔 죽음의 유일한 목격자이자, 마지막 통화 상대였을 오수재. 하지만 단지 그 이유만으로 범죄혐의가 인정될 수 없기에 의구심을 더한다. 자신에게 불리하게 기울어지는 판세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는 오수재의 덤덤한 표정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그런 그 앞에 마주 선 공찬(황인엽 분)의 다부진 눈빛에는 말 한마디 없이도 단단한 믿음이 느껴진다. 과연 오수재는 어떻게 진실을 밝혀낼 것인지, 공찬은 어떻게 그를 지켜낼 것인지, 두 사람이 나눈 마지막 대화를 궁금케 한다.

오늘(24일) 방송되는 7회에서 오수재는 홍석팔의 죽음과 뜻하지 않게 얽히며 역대급 위기에 놓인다. 하지만 TK로펌 회장 최태국(허준호 분)은 이를 기회로 삼아 아들 최주완(지승현 분)에게 그가 가진 정보들을 모두 끌어올 것을 지시한다.

‘왜 오수재인가’ 제작진은 “오수재를 더 깊은 수렁으로 빠뜨리는 홍석팔의 마지막 행적이 드러난다. 수상한 거짓과 비밀로 가려진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