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차원이 다른 연기에 안방극장 전율

기사입력 2022.01.15 10:41: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남길 사진=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 캡처

배우 김남길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섬세하면서도 차원이 다른 강렬함으로 캐릭터가 지닌 서사를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김남길은 지난 14일 오후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에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측은지심을 자극하는 ‘겉차속따’ 송하영 캐릭터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김남길은 온몸을 내던진 액션 열연으로 초반부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었다. 이날 철수를 명령받았지만 혼자 남아 잠복근무를 하던 송하영은 빨간모자를 흉내 내는 다른 범인을 검거, 그와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부터 화려한 몸싸움을 벌였다. 모방범을 검거한 송하영은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라며 범인의 심리를 궁금해해 프로파일러로서 적격인 면모를 드러내기도.

검은 우비 차림의 김남길은 무게감이 느껴지는 아우라를 발산하다가도, 단것을 찾는 의외의 귀여운 면모로 반전미를 뽐냈다. 이내 살인사건 현장에 도착한 송하영은 피해자 가족을 먼저 챙기며 그 고통을 함께 나눴다. 이는 타인에 대한 감수성과 남다른 공감력을 가진 송하영 캐릭터의 성격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또한 김남길은 예리한 분석력은 물론 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송하영 캐릭터를 빈틈없는 연기로 빚어내며 압도적인 흡입력을 선사했다. 송하영은 강압수사로 방기훈을 범인으로 몰아세우려는 박 반장(정만식 분)에게 맞서는가 하면, 증거를 찾기 위해 이곳저곳을 탐문 수사한 끝에 벽에 쓰인 숫자 ‘2’라는 중요한 단서와 함께 그 의미를 찾아냈다.

그러나 송하영은 어렵게 찾은 진범의 증거에도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 박 반장과, 강압수사 끝에 살인사건의 범인이 된 방기훈 때문에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뿐만 아니라 파출소에서 이 상황을 모두 지켜보던 다른 사건의 범인 ‘빨간모자’ 양용철과 눈이 마주치는 장면에서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더불어 송하영은 유가족에게 범인에 대한 소식을 전하며, 자신의 감정을 숨기려고 검지 손톱으로 엄지손가락을 누르는 행동을 보이기도. 김남길은 말투, 표정, 눈빛, 그리고 움직임 하나까지 겉으로는 속마음을 표출하지 않는 송하영 캐릭터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방송 말미 송하영은 국영수(진선규 분)로부터 프로파일러에 대한 제안을 받게 됐고, 이전과 비슷한 사건이 일어난 장소로 급히 향하는 모습으로 다음 회를 궁금케 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골프웨어부터 슈트까지...옷걸이가 따로 없..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