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2020 콘텐츠산업포럼’ 김용재 “중국판 ‘런닝맨’, 원천 IP의 성공 사례”

기사입력 2020.09.22 14:28:39 | 최종수정 2020.09.22 16:54: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20 콘텐츠산업포럼’ 김용재 중국판 ‘런닝맨’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유튜브 채널

‘2020 콘텐츠산업포럼’ 김용재 포맷티스트 대표가 중국판 ‘런닝맨’의 성공 사례를 소개했다.

22일 오후 ‘2020 콘텐츠산업포럼’ 중 방송 포럼이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가운데 포맷티스트 김용재 대표가 발제를 했고, 중국판 ‘런닝맨’이 원천 IP의 성공이었음을 설명했다.

김용재 대표는 “2013년도까지 예능 연출을 했다. 그 당시 2013년 고위층에서 2014년도부터 지상파가 적자가 날 거라 나에게 글로벌 사업을 맡아 개척해보라고 했다”라며 “2013년도 말에 ‘SBS 연기대상’을 마지막으로, 2014년 1월 본사에 글로벌 사업팀을 만들어 움직였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중국판 ‘런닝맨’을 예시로 들었다. 김용재 대표는 “중국판 ‘런닝맨’을 공동 제작했다. 반응이 좋아 큰 성과를 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던 중 한한령이 터지고 나서 2016년 말에서 2017년 초에는 동남아를 다시 개척해야하는 상황이 벌어져서 베트남, 미얀마 쪽으로 갔다”라며 “베트남 ‘런닝맨’도 중국 ‘런닝맨’처럼 큰 성과를 얻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원천 IP인데 글로벌 시장에서 단순 유통하는 걸 떠나 큰 성공사례로 배우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중국판 ‘런닝맨’과 관련해 그는 “설명을 해주면 시즌 1~4까지 있다. 시즌1을 했을 때가 제작비 360억이었고, 시즌4는 1000억이었다. 블록버스터 영화보다도 제작비를 많이 들였다”라고 말했다.

김용재 대표는 “시즌1은 2%였는데 시즌4는 4%로 가서 엄청난 반영을 일으켰다. 단적인 예로 ‘대장금’이 2.6%인데 대단한 수치였다”라며 “‘런닝맨’ 성공으로 절강위성이 56개 중 전국에서 3, 4등이었는데 1등으로 도약했다”라고 이야기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맵 오브 더 솔 원’ 방탄소년단, 섹시한 뒷모습 ..
방탄소년단, 코로나19에 지친 아미에게 희망을~ [M..
리더 백현, 이리와 다 안아줄게 [MBN포토]
태민, 포즈에서 여유가 느껴지는거 보이니? [MBN포..
 
방탄소년단, 아미 함성소리에 힘찬 퍼포먼스 [MBN포..
슈퍼엠 카이, 함께 떠나실래요? [MBN포토]
슈퍼엠 루카스, 미모가 미쳤다 [MBN포토]
카이, 가을남자 분위기 폴폴 [MBN포토]
 
‘ON:E’ 방탄소년단, 온라인 콘서트도~‘역대급’..
슈퍼엠,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 [MBN포토]
텐, 카메라 뚫고 나올듯한 카리스마 [MBN포토]
마크, 오렌지 헤어가 찰떡 [MBN포토]
 
전세계 아미 만나러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SuperM 태민, 엣지있는 손가락 [MBN포토]
태용, 잘생김이 다했네 [MBN포토]
루카스, 외모도 1등 반듯함도 1등 [MBN포토]
 
방탄소년단, 코로나19에 지친 아미에게 희망을~ [M..
리더 백현, 이리와 다 안아줄게 [MBN포토]
태민, 포즈에서 여유가 느껴지는거 보이니? [MBN포..
백현, 절제된 카리스마 매력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