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라디오쇼’ 청하 “코로나19 확진 당시 무증상…정채연→강미나에 감동”

기사입력 2021.02.22 11:31:53 | 최종수정 2021.02.22 16:40: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라디오쇼’ 청하 사진=DB

‘라디오쇼’ 청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당시를 회상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청하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자가격리 나올 때 우리도 당황했다. 본인도 힘들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청하는 “나는 음성이라는 문자를 받고 ‘너무 다행이다’ 했다. 기다리는 24시간이 죽을 맛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 시간이 너무 힘들어서 잠을 못 자다가 문자를 받고 잘 수 있겠다 하고 편히 잠을 취했다. 갑자기 회사에서 전화가 오더니 ‘괜찮냐’ 하더라. ‘괜찮다. 음성이라고 전달 받았는데 아니냐’라고 했더니 아니라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기사와 동시에 알았다. 잘못 전달이 된 거다. 굉장히 당황한 것도 아니고, 우선 내가 만났던 친구들한테 연락했다. ‘얘들아, 일어나. 지금 미안해. 너무 미안한데 너네도 가봐야할 것 같다’고 했다. 너무 고맙게도 같이 기사가 난 친구들인데 ‘언니, 괜찮아’가 먼저였다. 너무 착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청하는 “생활관에서 격리된 동안에도 나 심심할까봐 연락해주고 그 사이에 ‘달리는 사이’ 프로그램이 나갔다. 나의 속마음들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던 촬영분이 나갔는데 그걸 보고 울면서 연락주더라. 감동 받고 고맙다고 이야기해주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박명수는 “빨리 완쾌했냐”라고 물었고, 청하는 “그렇다. 너무 신기했다. 신기할 수밖에 없는 경험인 게 열도 안 나고 몸의 불편함도 없었다. 코라도 막혔으면 이해했을 텐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 지금과 같은 상태라 더 무서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청하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같은 달 최종 음성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 당시 만났던 유연정, 정채연, 강미나, 사나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조승우 ‘곰자 아빠’ [MBN포토]
초아, 천사가 땅에 떨어졌다 [MBN포토]
초아, 3년 만 복귀 [MBN포토]
 
조승우X박신혜X진혁 감독 ‘시지프스 가족 사진’ ..
박신혜 ‘시지프스 미모천재’ [MBN포토]
엄정화 ‘온앤오프 접수 OK?’ [MBN포토]
신승호 ‘강인한 우람’ [MBN포토]
 
박신혜 ‘날개는 어디에?’ [MBN포토]
넉살 ‘래퍼 YO’ [MBN포토]
윤박 ‘눈빛으로 압도’ [MBN포토]
아이린X신승호X백승환 감독 ‘배우만 셋인줄’ [MB..
 
조승우 ‘시지프스 천재공학자’ [MBN포토]
초아 ‘오랜만이라 심쿵해’ [MBN포토]
성시경 ‘요리 말고 가수로 돌아올게요’ [MBN포토]
아이린, 예뻐서 좋겠다 [MBN포토]
 
조승우 ‘곰자 아빠’ [MBN포토]
초아, 천사가 땅에 떨어졌다 [MBN포토]
초아, 3년 만 복귀 [MBN포토]
배주현 ‘아이린 아닌 더블패티 주연으로 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