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스우파’ 여덟 크루 리더들이 직접 전한 감사인사

기사입력 2021.09.27 15:21:24 | 최종수정 2021.09.27 15:42: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스트릿 우먼 파이터 사진=Mnet

‘스우파 열풍’을 불러 일으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프로그램으로 급부상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Powered by RACOI)에서 종합과 예능 부문에서 모두 3주 연속 1위,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비드라마 화제성에서도 4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파죽지세를 달리고 있다.

또한 여러 스타들의 응원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온라인 상에선 과몰입 현상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물론 ‘스우파’를 패러디한 여러 콘텐츠들이 제작되며 매주 더 뜨거운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인기의 중심에는 각자의 캐릭터와 실력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매력적인 여덟 크루들이 있다. 내일(28일, 화) 방송되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5회 메가크루 미션을 앞두고 국내외로 K-댄스의 열풍을 불러일으킨 여덟 크루의 리더들이 화제의 중심에 선 소감과 뜨거운 사랑을 보내주고 있는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끈다.

먼저 YGX 리더 리정은 “춤이라는 예술이 얼마나 매력적인지 많은 분들께 인정받는 것 같아 기쁘고 감사드린다. 밥을 먹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서 ‘스우파’ 얘기를 하더라, ‘스우파’ 인기를 아주 많이 실감하고 있다”며 “응원해주시는 만큼 자랑스러워지겠다. 끝까지 남아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라치카의 리더 가비는 “주변에서 많이 축하해주고 알아봐 주시는 게 느껴진다. <댄싱9>이후 댄서들이 이렇게 주목받는게 처음인 것 같은데, 예상하지 못한 더 큰 관심과 사랑을 받는 것 같다. 행복하면서도 책임감이 느껴진다”며 “라치카는 보여주고 싶은 것들에 대한 계획이 다 있다. 파이널까지 가고 싶다. 응원해주시는 국내외 모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원트의 리더 효진초이는 “너무 감사드리고 얼떨떨하다. 앞으로 댄서들이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질 것 같은 기대가 생기고 춤추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아직 드러나지 않은 숨은 춤 고수들이 많다. 앞으로도 계속 댄서들에게 좀 더 많은 관심과 사랑, 격려 부탁드린다”고 감사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웨이비 리더 노제는 “비연예인이고 스트릿 댄스라는 장르가 대중분들에게 흥미로운 전달이 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는 게 느껴져 정말 감사하다. 이렇게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은 만큼 더욱 멋지고 좋은 사람이 되어 돌려드리겠다. 어디서든 노력하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코카N버터 리더 리헤이는 “흔치 않은 기회가 주어진 것 같아 정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런 자리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댄서들에게 더 좋은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스트릿 장르가 다 알려지진 않았지만, 저희가 추구하고 있는 춤을 조금이라도 대중분들이 알아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진 점이 가장 큰 변화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프라우드먼의 리더 모니카는 “생에 한번 겪을까 말까 한 사랑을 받고 있어 정말 감사하고 신기하고 감동이다. 촬영 때 Mnet 제작진분들이 노력 하는 모습을 직접 보고 나서 꼭 잘돼야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감사할 따름이다. 저를 비롯한 모든 크루원들 다 진심으로 시청자들과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제작진들께 감사한 마음이다. ‘스우파’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이렇게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이 놀라운 경험이 앞으로 성장할 후배들에게도 일어났으면 하는 욕심과 바램이다”고 맏언니다운 소감을 더했다.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인기를 전혀 예상 못 했다. 처음에 제작진이 '댄서들도 팬덤이 생겼으면 좋겠다' 했을 때 말도 안 된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실제로 우리의 '팬'이라고 해주시는 분들이 많이 늘어서 놀라울 뿐이다”라며 “방송 후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시고, 우리를 찾아주는 곳이 더 많아지고 넓어진 것 같아 너무 감사하고 더 욕심이 생긴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훅의 리더 아이키는 “언젠가 댄서들의 고생과 노력도 주목받는 날이 오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스우파’를 통해 음악에 춤이 함께 하듯 댄서들도 무대를 함께 만든다는 걸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돼 과분하면서도 뿌듯하다. 너무 행복하다”며 “저와 훅을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춤에도 다양한 감정이 존재하는데, ‘스우파’ 크루들의 춤을 보시면서 댄스라는 분야에도 다양한 스타일이 존재한다는 걸 알아주고 춤을 즐기는 시야를 넓히게 되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제작진은 “프로그램과 댄서분들을 향해 뜨거운 사랑과 응원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보내주신 마음에 보답하고자 크루들과 제작진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두 번째 탈락크루가 나올 메가크루 미션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춤과 무대를 향한 크루들의 진심과 열정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박지훈 ‘신아영과 해맑게’ [MBN포토]
박지훈 ‘귀엽지훈’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박지훈 ‘컴백 무대 찢었다’ [MBN포토]
박지훈 ‘메이 심장 HOT하게 만들 깜찍함’ [MBN포..
박성우, 진지하게 열창 [MBN포토]
조주한, 부채들고 얼쑤 [MBN포토]
 
박지훈 ‘무대 위 COLD한 카리스마’ [MBN포토]
‘소리꾼’ 박성우, 다같이 즐겨요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박지훈 ‘브이도 잘생김’ [MBN포토]
횡성에 뜬 훈훈한 박성우 [MBN포토]
조주한, 화려한 퍼포먼스 [MBN포토]
포코아포코, 자연스럽게 찰칵 [MBN포토]
 
박지훈 ‘귀엽지훈’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슈퍼밴드2’ 크랙실버, 훈훈한 미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