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실화탐사대’ 박수홍, 가족 간 법적 다툼 그리고 루머들…단독 인터뷰 공개

기사입력 2022.06.27 16:58:52 | 최종수정 2022.06.27 17:10: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실화탐사대’ 박수홍 사진=MBC

‘실화탐사대’ 박수홍이 가족 간의 법적 다툼에 대해 입을 연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는 박수홍의 법적 다툼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해, 32년 차 방송인 박수홍의 가족은 심각한 법적 다툼을 시작했다. 박수홍이 자신의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박진홍 씨의 횡령 혐의를 주장한 것. 형제간의 긴 법정 다툼이 시작된 이후,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낸 박수홍이 큰 용기를 갖고 ‘실화탐사대’를 찾는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박진홍이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동생의 출연료를 횡령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수홍 측이 주장하는 횡령 금액은 무려 116억 원! 이조차도 소멸시효 조항 때문에 10년 치만 책정된 금액이라고 한다. 조사 과정에서 밝혀진 충격적인 사실들. 백화점에서 구입한 고가의 여성 의류, 조카들의 학원비까지 이해하기 어려운 결제 내역들이 모두 법인 비용으로 처리되었던 것. 이에 대해 여러 차례 소명을 요청했으나, 친형은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 수상한 보험?

박수홍은 고소를 진행하며,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친형의 권유로 다수의 보험에 가입했던 박수홍은 그동안 노후를 대비하는 저축성 상품인 줄 알았던 보험 대다수가 사망 보장 성격에 많이 치중되어 있었다. 보험 전문 변호사는 연예인임을 감안해도 1회 보험료가 고액인 다수의 보험에 가입한 건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박수홍 본인이 아닌 법인의 이름으로 계약되어 마음대로 해지할 수 없는 보험도 있어 의문이 짙어졌다. 정말 이 모든 것이 동생 박수홍 씨를 위한 일이었던 걸까. 한평생 가족을 믿었던 대가는 참혹했다.

#. 진실보다는 관심? 루머와의 전쟁!

어느 순간부터 늘기 시작한 박수홍 씨를 둘러싼 루머들. 알 수 없는 온갖 루머가 사실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는 건 오롯이 박수홍의 몫이었다. 게다가 작년 혼인신고를 한 아내는 비연예인임에도 불구하고 얼굴까지 공개되며 큰 상처를 입었다. 일면식도 없는 남자와 연애를 하고 마약을 일삼았다고 주장하며 콘텐츠를 쏟아냈던 유튜버들. 과연 그들의 주장은 정말 사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 박수홍을 응원하는 사람들

평생을 함께한 가족 간의 믿음이 깨지고 법적 다툼과 악의적 루머에 고통받아온 박수홍.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런 그를 응원하고 있다. ‘실화탐사대’와의 인터뷰 직후 박수홍에게 전달된 영상에서 뜻밖의 인물이 전하는 응원에 끝내 박수홍 씨는 눈물을 흘리고 만다.

#. 고 교수의 환송회, 그날의 진실은?

지난 2019년 8월, 결핵-비결핵 항산균 폐질환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알려진 故 고원중 교수가 자택 부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열흘 뒤 새로운 직장으로의 출근을 준비하고 있던 고 교수는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고 교수의 아내 이윤진 씨는 이 모든 비극이 퇴사를 앞두고 열린 고 교수의 환송회에서 벌어진 일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도대체 환송회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공개된다.

이윤진 씨는 고 교수가 환송회 자리에서 견딜 수 없는 모멸감과 수치심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한다. 대외적으로 늘 밝은 모습을 보였던 고 교수가 환송회 도중 두 주먹을 쥐고 부르르 떨었는가 하면, 병원에서 받은 공로패를 집으로 챙겨가지도 않았다고 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유족은 해당 병원에서 18년간 일했던 고 교수가 사직을 하게 된 이유도 같은 과 동료 교수들과의 갈등 때문이었다고 주장한다. 유족의 요구로 이뤄진 추모식에서 아쉽고 안타깝다고 얘기하던 문제의 동료 교수들은 유족과의 만남에서는 믿을 수 없는 말들을 꺼낸다. 제작진은 그날의 진실이 무엇인지 묻기 위해 함께 근무했던 동료 교수들에게 인터뷰를 요청한다.

#. 납득할 수 없는 유족보상금 심의 결과

고 교수가 가족들의 곁을 떠난 지 어느덧 3년이 되어간다. 그러나 유족들은 여전히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지난 3월,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에서 유족보상금 부결 판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유족들은 고 교수가 과중한 업무로 인한 번아웃 상태와 우울증세가 상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공단 측은 고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원인이 업무와 연관성을 찾을 수 없다며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한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골프웨어부터 슈트까지...옷걸이가 따로 없..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