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한민 감독 “거북선, ‘한산’서 꼭 봐야 하는 존재…51분 간 해전 펼쳐진다”

기사입력 2022.06.28 11:47:33 | 최종수정 2022.06.28 13:47: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산’ 김한민 감독 사진=천정환 MK스포츠 기자

‘한산’ 김한민 감독이 거북선의 출연과 관련해 심혈을 기울인 부분을 공개했다.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이하 ‘한산’)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된 가운데 김한민 감독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한민 감독은 “거북선은 우리가 흔히 많이 접한 것 같지만 또 진짜 거북선이 어땠는지는 잘 모르는 게 컸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실제로 거북선을 연구하는 학자분들이나 연구가들도 설왕설래하는 그런 아주 역사적인 존재감이 있었지만 제대로 고증하지 못하고 있는 게 거북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민이 깊었다. 2층형 거북선이냐, 3층형 거북선이냐, 격군실과 화포를 쏘는 공간이 같이 있었느냐, 분리되어 있었느냐, 복층이었느냐 다양한 학설이 있다. 철갑선이었느냐 아니었느냐”라고 덧붙였다.

김한민 감독은 “그런 것들을 총망라에 잘 정리해 ‘한산’에 고뇌를 가지고 설득력있게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분들이 ‘한산’을 보면 그게 어떤 설득력을 가지고 당위성을 가졌는지, 전투에서는 저 거북선이 저렇게 쓰였을 수 있었겠다는 생각과 감독의 고민과 함께 감상할 수 있으면 정말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이 해전이 약 51분간 펼쳐진다. 거북선, 부제가 용의 출현이지 않냐.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을 떼려야 뗄 수 없고, ‘한산’에는 거북선은 꼭 봐줘야 하는 역사적 대표적인 고증이다”라고 짚었다.

[자양동(서울)=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골프웨어부터 슈트까지...옷걸이가 따로 없..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