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서현 종영소감 “‘징크스의 연인’ 슬비, 떠나보낼 생각에 애틋”

기사입력 2022.08.05 11:24:48 | 최종수정 2022.08.05 16:48:2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 서현 종영소감 사진=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캡처

‘징크스의 연인’ 서현과 나인우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지난 4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극본 장윤미)은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했던 수광과 슬비는 최종회에서 운명을 뛰어넘고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그뿐만 아니라 모든 인물이 저마다의 행복을 찾으며 아름다운 결말을 맞았다.

이에 ‘징크스의 연인’을 이끈 두 배우 서현과 나인우가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따뜻한 종영소감을 남겼다.

먼저 서현은 순수하고 맑은 영혼을 가졌지만 내면은 단단한 슬비를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그는 “설렘과 감사함 그리고 깊은 고민과 수많은 감정이 공존했던 작품인 것 같다. 슬비라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나게 된 것에 정말 감사했고, 열정적으로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하며 함께해 주신 좋은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했던 것 같다. 슬비를 떠나보내야 할 생각을 하니 애틋한 마음이 든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장 사람들과 함께 한 모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늘 현장에서 무수한 아이디어를 내주시는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모든 순간이 새로웠고, 기발한 애드리브들이 가득해서 함께 만들어가는 재미가 가득했다”라고 덧붙였다.

나인우는 불운의 아이콘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녔지만, 어떤 상황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정의감 넘치는 수광의 모습을 그려냈다. “무더운 여름부터 추운 겨울까지 ‘징크스의 연인’을 촬영하면서 좋은 분들과 함께했던 즐겁고 아름다운 순간들이 많았다. 그동안 공수광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고, 슬비와 수광이의 사랑과 행운을 빌며 수광이를 떠나 보내려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수광이가 사라진 슬비를 생각하며 성당에 혼자 앉아 자책하고 괴로워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징크스의 연인’은 내 인생에서 아름다운 동화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골프웨어부터 슈트까지...옷걸이가 따로 없..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