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뱃사공 자수, 불법촬영 논란 재차 사과 “죗값 치루는 게 순리…경찰서 왔다”

기사입력 2022.05.14 09:46:49 | 최종수정 2022.05.14 12:14: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뱃사공 자수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불법촬영 논란에 짧은 사과를 했던 래퍼 뱃사공이 자수했다고 밝히며 재차 사과했다.

뱃사공은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 드린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루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래퍼 던밀스의 아내는 래퍼 A씨가 DM으로 여자를 만난 후 몰카를 찍어 주변에 공유한 것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고, 해당 래퍼로 뱃사공이 지목됐다.

뱃사공은 잘못을 인정하며 두 줄의 짧은 사과문을 올렸고, 던밀스와 던밀스의 아내는 피해자가 사과를 받아 더 이상 일이 커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알린 바 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레드카펫 빛낸 ‘헤어질 결심’ 탕웨이[MBN포토]
박찬욱 감독X탕웨이X박해일 ‘칸 영화제서 관심 집..
TAN(탄), 눈길 사로잡는 안무 [MBN포토]
TAN(탄) 태훈, 여심 사로잡는 옅은 미소 [MBN포토]
 
탕웨이 ‘우아한 아름다움’[MBN포토]
박찬욱 감독X탕웨이X박해일 ‘칸 영화제 빛내다’[..
TAN, 합이 딱딱 맞아 [MBN포토]
탄 창선, 감미로운 노래 열창 [MBN포토]
 
박찬욱 감독 ‘황금종려상 수상할까’[MBN포토]
레드카펫 선 ‘헤어질 결심’[MBN포토]
탄 주안, 두눈 꼭 감고 열창 [MBN포토]
TAN, 다 함께 즐겨요 [MBN포토]
 
박해일 ‘레드카펫 위 날렵 비주얼’[MBN포토]
박찬욱 감독X탕웨이X박해일 ‘레드카펫 밟고’[MBN..
TAN(탄) 성혁, 귀 매료시키는 보이스 [MBN포토]
뒷 모습도 멋진 TAN(탄) [MBN포토]
 
박찬욱 감독X탕웨이X박해일 ‘칸 영화제서 관심 집..
TAN(탄), 눈길 사로잡는 안무 [MBN포토]
TAN(탄) 태훈, 여심 사로잡는 옅은 미소 [MBN포토]
탄 성혁, 주안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