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장승조 화보, 치명+몽환 매력…‘여심 저격’ 잘생김까지

기사입력 2022.09.22 11:14: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장승조 화보 사진=싱글즈

배우 장승조가 화보를 통해 독보적인 비주얼을 자랑했다.

장승조와 ‘싱글즈’가 함께한 10월 호 화보가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 속 장승조는 깊고 단단한 눈빛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시선을 올려 카메라를 바라보는 컷에서는 몽환적이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뽐냈다.

또한 레더 재킷을 매치한 가을 착장이 돋보이는 컷에서는 여심을 사로잡는 부드러운 미소와 장난꾸러기 같은 눈빛으로 장승조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갓벽 화보를 완성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장승조는 두 시즌 주인공으로 이끌어온 ‘모범형사2’의 주제에 대한 생각을 “정의”라고 말하며 “단어 자체로만 보면 어려울 수도 있지만 ‘모범형사’는 정의를 ‘인간답게 살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정도로 표현하고자 한다. 해야 할 일을 하는 것. 살다 보면 불의에 눈 감을 수도 있고, 권력에 타협할 수도 있는데 형사로서,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의무를 잊지 않는 걸 ‘정의’라고 말하는 작품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장승조에게 ‘모범형사’가 주는 의미를 묻는 질문에 대해 “몇 년이 지난 후 돌아봤을 때 큰 동력이 되었던 작품으로 회상할 수 있다면 좋겠다. 두 개의 시즌을 꽤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것 자체가 나에게 큰 자부심이다. 앞으로의 10년을 지치지 않고 연기하게 하는 원동력으로 남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며 ‘모범형사’ 시리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전 작품 중 배우로서 원동력이 됐던 작품을 묻는 질문에는 “’돈 꽃’이 그랬다. 당시 외출하면 사람들이 ‘장부천’이라고 부르며 알아봐 주던 순간을 아직도 기억한다. 그 기억으로 지금까지 계속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연기 인생의 중요한 때마다 중요한 의미로 남을 작품을 만날 수 있었으니, 나는 참 운이 좋은 배우다”라고 말했다.

여전히 연기를 할 때 즐거운지에 대해서는 “마냥 좋은 일만 있을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 한 가지 잊지 않으려고 하는 건 감사한 마음이다. 아무리 어려워도, 힘들어도 결국엔 연기가 가장 재미있다.”라며 연기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남은 2022년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차기작 ‘남이 될 수 있을까’를 바쁘게 촬영 중이다. 로맨스, 멜로에도 도전해달라고 이야기하는 팬들이 종종 있다. 다음 작품에서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답하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일으켰다.

한편 장승조는 차기작으로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 출연을 확정해 촬영에 한창이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