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불가살’ 이진욱 스틸, 600년 세월의 과거→현재 모습에 궁금증 폭발

기사입력 2021.11.23 09:40:31 | 최종수정 2021.11.23 15:44: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불가살’ 이진욱 스틸 사진=tvN

‘불가살’ 이진욱의 스틸이 공개됐다.

12월 18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주말드라마 ‘불가살’(연출 장영우‧극본 권소라, 서재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배우 이진욱은 극 중 600년 전 인간이었으나 불가살이 된 존재 단활 역을 맡았다. 한반도 고대부터 있던 한국적이면서도 새로운 불사(不死)의 존재로 변신, 외적인 비주얼은 물론 그 내면에 쉽게 가늠할 수 없는 감정의 깊이와 폭발성을 선보일 파격적인 도전에 나선다.

최초로 공개된 캐릭터 사진 속에는 과거와 현대, 두 시대 속 단활(이진욱 분)의 모습을 모두 담고 있어 더욱 시선을 집중시킨다.

먼저 600년 전, 두터운 갑옷을 입고 말에 올라탄 단활에게선 예사롭지 않은 무사의 기백이 느껴진다. 정세를 살피는 날카로운 눈빛이 그가 어떻게 전쟁터를 호령해왔을지 짐작케 하는 가운데, 갑옷을 벗고 군청색의 한복을 입은 채 누군가를 지긋이 바라보는 눈에는 어딘가 슬픔이 서려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런 그가 불가살이 된 후, 창칼에 찔리고 불에 타고 절벽에서 떨어져도 아픔만 느낄 뿐 다시 살아나는 600년의 세월은 끔찍한 불사의 저주였다. 모든 것을 잃은 단활에게 남은 것은 오직 자신을 이렇게 만든 한 여자를 향한 복수심 하나다.

이에 환생을 반복하는 여자 민상운(권나라 분)을 찾기 위해 현시대까지 살아온 불가살의 얼굴에는 차가운 분노만이 서렸다. 도시의 불빛을 뒤로한 채 상투를 틀었던 머리를 자르고 갑옷이 아닌 재킷을 입은 변화가 놀라움을 안기면서 원수를 갚기 위해 홀로 오랜 세월을 견뎌왔을 그의 한(恨) 서린 사연이 궁금해진다.

뿐만 아니라 전혀 다른 극과 극의 시간대 속에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뿜어내는 배우 이진욱의 오라(Aura)가 기대감을 배가, 운명의 소용돌이를 한층 뜨겁게 휘몰아치게 할 열연이 기다려지고 있다.

‘불가살’ 제작진은 “불가살 단활은 이진욱을 통해 완성된 캐릭터”라며 “눈빛에 이미 서사가 담겼다. 이진욱이 그려낼 한국적인 불사의 존재와 그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정재 ‘고담어워즈 연기상 후보의 부드러운 미소..
이정재 ‘제31회 고담어워즈 참석’[MBN포토]
방탄, AMA 레드카펫 등장 [MBN포토]
강동원 ‘비율+비주얼 모두 완벽’[MBN포토]
 
이정재 ‘뉴욕서도 잘생김 자랑’[MBN포토]
이정재X정호연 ‘추위 녹이는 훈훈 미소’[MBN포토]
방탄소년단, ‘AMA 2021’ 사로잡는 포스 [MBN포토]
‘美 행사 참석’ 강동원, 잘생김 폭발[MBN포토]
 
이정재X정호연X황동혁 감독 ‘오징어 게임 주역들의..
방탄소년단, 뉴키즈 온 더 블록과 찰칵 [MBN포토]
BTS, 여심 사로잡는 7인 7색 슈트핏 [MBN포토]
이민호 ‘美 LACMA 갈라서 훈훈한 자랑’[MBN포토]
 
이정재X정호연 ‘레드카펫 위 비율 천재들’[MBN포..
방탄소년단, 아미들 만나고 싶었어요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 2021’ 레드카펫 등장 [MBN포토]
이민호 ‘신이 내린 비율’[MBN포토]
 
이정재 ‘제31회 고담어워즈 참석’[MBN포토]
방탄, AMA 레드카펫 등장 [MBN포토]
강동원 ‘비율+비주얼 모두 완벽’[MBN포토]
에릭남 ‘부드러운 미소’[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