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한지현 종영소감 “‘펜트하우스3’로 더 단단해지고 성장해 나가겠다”

기사입력 2021.09.13 11:28:56 | 최종수정 2021.09.13 17:45: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지현 종영소감 사진=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캡처

‘펜트하우스3’ 한지현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이 마침표를 찍은 가운데, 매회 성장하며 스스로 가능성을 입증한 배우 한지현이 주석경 캐릭터를 떠나 보내는 소회를 자신의 SNS를 통해 전했다.

한지현은 “어느덧 ‘펜트하우스’ 마지막화가 끝났다. 정말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기억도 나지 않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시간의 마지막에 서 있으니 기분이 이상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찍는 동안 정말 힘들기도 했고 지치기도 했고 제 첫 작품이기도 해서 여러분들께 어떻게 보여질까 제 연기가 석경이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항상 너무 무섭고 떨리기도 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보니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아껴 주시는 분들을 보고 힘을 입어서 제가 용기를 내서 더 제 자신을 믿고 연기하고 더 도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긴 여정을 함께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펜트하우스’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 우리 키즈들 아무것도 모르는 신인인 저에게 많은 것을 알려주시고 넓은 세상을 볼 수 있게 믿어 주시고 이끌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제작진과 선배 연기자들을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한지현은 “저는 이 경험을 바탕으로 더 단단해지고 성장해 나가도록 하겠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 여러분”이라며 앞으로 배우로서 보여줄 행보에 기대감까지 선사했다.

그동안 한지현은 주석경 캐릭터를 통해 다양한 악행과 권모술수로 ‘펜하 키즈’들의 스토리를 앞장서서 이끄는 한편, 시즌3에서는 출생의 비밀까지 밝혀지며 종영까지 작품의 중심인물로 활약했다.

탄탄한 연기를 바탕으로 비주얼, 스타일까지 어느 하나 주석경이 아니었던 적이 없던 한지현. 단 한 작품만으로도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알리는데 성공한 한지현이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걸스플래닛999’ K그룹 ‘우리가 최고’[MBN포토]
고스트나인 ‘카리스마’[MBN포토]
권은비 ‘치명적 무대’[MBN포토]
스키즈 ‘상상도 못한 안무’[MBN포토]
 
‘걸스플래닛999’ J그룹 ‘몽환적 분위기’[MBN포..
고스트나인 ‘케이콘택트 엄지 척’[MBN포토]
권은비 ‘오늘도 러블리~’[MBN포토]
스트레이키즈 ‘잘생김 자랑’[MBN포토]
 
‘걸스플래닛999’ C그룹 ‘경례 척’[MBN포토]
고스트나인 ‘황동준‧이태승 탈퇴 후 7인조 ..
권은비 ‘우월 비율’[MBN포토]
스트레이키즈 ‘수줍은 손가락 하트’[MBN포토]
 
고스트나인 ‘칼군무 폭발’[MBN포토]
권은비 ‘케이콘택트 찢었다’[MBN포토]
스트레이키즈 ‘멀리서 봐도 칼군무’[MBN포토]
핫이슈 다인 ‘청순함의 결정체’[MBN포토]
 
고스트나인 ‘카리스마’[MBN포토]
권은비 ‘치명적 무대’[MBN포토]
스키즈 ‘상상도 못한 안무’[MBN포토]
핫이슈 예빈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