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월수금화목토’ 고경표=가정법원 판사…‘월수금 계약’ 사연 오픈[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22.09.29 08:31:26 | 최종수정 2022.09.29 15:45:4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월수금화목토’ 고경표 사진=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캡처

‘월수금화목토’ 고경표가 가정법원 판사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극본 하구담·제작 스튜디오육공오) 3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4.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8%, 최고 4.2%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2.3%, 최고 2.6%, 전국 기준 평균 2.0%, 최고 2.3%를 기록하며, 전국 기준 타깃 시청률이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3회에서는 정지호(고경표 분)의 과거가 공개됐다. 과거 정지호는 전처와 이혼하는 과정에서 큰 상처를 입었었다. “모두 내 탓이고 내가 원인이었다. 그게 우리 이별의 이유였다”라는 정지호의 내레이션과 함께 전처가 떠난 뒤 홀로 눈물을 흘린 정지호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정지호가 가정법원 판사라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과거 최상은(박민영 분)과 ‘월수금 계약’을 맺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5년 전 이혼 후 마음에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정지호가 이혼 법정에서 최상은을 처음 보게 된 것. 지금까지 서로의 잘잘못을 따지던 부부들과 달리 최상은은 이혼의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며 모든 걸 짊어졌고, 정지호는 그런 최상은에게 호기심을 갖게 됐다.



특히 정지호는 최상은과의 계약 종료 당일 “오늘이 마지막이다. 최상은의 13번째 이혼은 그녀의 유책으로 인한 것이 아닌 첫 이혼일 것이다”라는 내레이션으로, 최상은이 지난 12번의 이혼을 자신의 유책으로 남겼던 것과는 반대로 정지호가 먼저 이혼을 요청함으로써 최상은을 이혼 유책에서 벗어나게 해주고자 했던 진심이 드러났다.



정지호 역시 최상은에게 남다른 감정을 느끼고 있었지만, 두 사람의 진심과 달리 계약의 마지막 날이 찾아왔다. 마지막 식사 후 아쉬움에 헤어지기를 망설이는 최상은과 함께 있는 시간을 벌려고 하는 정지호의 모습이 시청자의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정지호는 최상은에게 “사실 친해지는 것을 잘 못 합니다.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데 꼭 필요한 건가 싶었거든요. 근데 좋은 일 같네요. 앞에 있는 사람이 웃는 거요”라며 미소 짓는 최상은에게 마음이 흔들리고 있음을 전해 설렘을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최상은이 검은 헬멧을 쓴 의문의 괴한에게 습격을 받아 긴장감을 높였다. 최상은은 정지호를 만나기 위한 구실로 이혼 서류를 들고 집을 나섰다. 비록 괴한의 위협이 있었지만 최상은은 강해진(김재영 분)의 극적인 도움으로 상황을 모면할 수 있었다. 이후 상처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강해진은 최상은에게 그녀가 ‘이나그룹 외동딸 제이미’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을 밝히고 그녀가 실제로 결혼한 것이 아닌 그녀의 직업이 계약 결혼 마스터라는 사실까지 알게 돼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후 최상은은 정지호에게 이혼 서류를 건네기 위해, 정지호는 최상은을 만나기 위해 나섰고 그렇게 마주한 두 사람은 처음으로 집을 벗어나 밖에서 외식을 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최상은은 정지호에게 습격 당한 사실을 전하며 법률 자문을 구했지만 정지호의 직설적인 답변은 최상은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이에 말다툼을 하고 만 최상은은 정지호가 건넨 서류봉투에서 예상치 못 한 콘서트 티켓을 발견, 알 수 없는 그의 마음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정지호는 냉정하게 말했던 것과 달리 최상은을 걱정하며 직접 CCTV를 확인하고 범인을 찾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공사 구분의 벽이 어느새 허물어지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극 말미 정지호가 강해진을 찾아가 긴장감을 더했다. 때마침 최상은은 강해진에게 빌린 옷을 돌려주기 위해 그의 집을 방문했고,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정지호는 “최상은씨를 습격한 용의자가 강해진씨와 관련된 사람이라서요. 강해진씨는 누구인지 알고 있을 텐데요"라고 말해 서로를 걱정하고 챙겨주기 시작한 이들의 다음 스텝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영기X안성훈 ‘강예슬·정다경에 꽃다발을~’[MBN포..
허경환X안성훈 ‘훈훈 케미’[MBN포토]
김원효X한혜진 ‘화기애애 식구 케미’[MBN포토]
창선X지성, 리더와 막내의 훈훈 투샷 [MBN포토]
 
영기X강예슬X정다경X안성훈 ‘훈남훈녀’[MBN포토]
허경환X김원효X영기X안성훈X김선근 ‘밝은 웃음’[..
김호중 ‘쌩쑈 콘서트 포스터 촬영하는 트바로티’..
TAN 태훈, 훈내나는 남친룩의 정석 [MBN포토]
 
김호중 ‘식구들과 쌩쑈 콘서트 파이팅’[MBN포토]
한혜진X문희경X금잔디X강예슬X정다경 ‘쌩쑈 콘서트..
김호중 ‘트바로티의 파이팅’[MBN포토]
TAN(티에이엔) 주안, 상큼한 윙크 [MBN포토]
 
생각엔터 식구 ‘화기애애 쌩쑈 콘서트 포스터 촬영..
허경환X금잔디 ‘쌩쑈 콘서트 포스터 촬영 중 다정..
김호중 ‘깜찍 하트’[MBN포토]
헤어와 옷 깔맞춤 한 TAN 지성 [MBN포토]
 
허경환X안성훈 ‘훈훈 케미’[MBN포토]
김원효X한혜진 ‘화기애애 식구 케미’[MBN포토]
창선X지성, 리더와 막내의 훈훈 투샷 [MBN포토]
TAN 주안, 깔끔+댄디 출근길 정석룩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