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정우성 첫 연출작 ‘보호자’, 제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기사입력 2022.07.29 09:01: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영화 보호자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감독 정우성의 첫 연출작으로 주목받은 ‘보호자’가 제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스페셜 프레젠테이션(Special Presentations)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자신을 쫓는 과거로부터 벗어나 평범하게 살고자 하는 수혁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보호자’는 정우성의 장편 영화 감독 데뷔작으로, 과거에서 벗어나 평범하게 살고 싶다는 소망이 역설적으로 가장 위험한 꿈이 되는 신선한 스토리와 의도치 않은 사건 속으로 휘말려 들어가는 강렬한 캐릭터들의 에너지, 파워풀한 액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호자’가 오는 9월 8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제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토론토 국제영화제는 칸 국제영화제, 베를린 국제영화제, 베니스 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전 세계에서 초청된 약 200여 편의 영화가 상영되는 북미 최대 규모로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는 영화제로도 명성이 높다. ‘보호자’가 초청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은 세계 유명 감독이나 배우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섹션으로 작품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들을 선정해 초청한다.

한국영화는 2009년 봉준호 감독의 <마더>, 2010년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 2016년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김지운 감독의 <밀정>, 김성수 감독의 <아수라>, 그리고 2019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초대된 바 있다. <보호자>의 감독이자 주연이기도 한 정우성은, 갈라 프레젠테이션에 초청되었던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 <감시자들>,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된 <아수라>에 이어 첫 감독작인 <보호자>를 통해 네 번째로 토론토 영화제에서 관객들을 만나게 돼 의미를 더한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골프웨어부터 슈트까지...옷걸이가 따로 없..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