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국가부도의 날’ 유아인 “동경하던 류덕환과 호흡, 영광이었다”[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11.30 15:40:01 | 최종수정 2018.11.30 16:02: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유아인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UAA, 김재훈 포토그래퍼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유아인이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가장 많이 호흡하는 배우는 다름 아닌 류덕환이었다. 류덕환과 유아인이 붙을 때면 극을 환기 시키는 재미를 선사했다.

류덕환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1990년대 즐비했던 오렌지 족을 표현한다. 그는 윤정학(유아인 분)과 다니며 다소 껄렁거리는 말투와 행동를 보이며 웃음을 유발하는 인물이다.

유아인은 류덕환의 이야기가 나오자 눈을 번쩍이며 행복한 미소를 보이며 그를 찬양했다.

“정말 내가 동경했던 배우였다. 나보다 앞장서서 다양한 연기를 보여줬다.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를 통해 인정받고, 젊은 배우로 자극이 되고 영감을 주고 동경의 대상과 같았다.”

비슷한 시기에 청춘 스타로 함께 인기 반열에 올랐던 유아인과 류덕환. 그는 당시를 회상하며 이번 영화를 통해서 류덕환에게 많이 배웠다고 전했다.

“배우로서, 한 명의 창작인으로서, 세속적인 욕구를 가진 배우로서 (류덕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사실 되게 외로울 수 있는 상황인데 많이 도움을 받으며 연기했다. 기본기나 전달하는 방식이나 단단함이 느껴지고, 자극받으며 촬영했다.”

덧붙여 그는 배우 뱅상 카셀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뱅상 카셀은 프랑스 배우로, 지난 1988년 영화 ‘황새는 그들의 머리 위에만 그것을 만든다’로 데뷔했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이름을 떨친 그가 시나리오만 보고 ‘국가부도의 날’을 선택했다.

“선택 자체가 감사했고, 그분 입장에선 외국영화 혹은 제3 세계의 영화일 수도 있다. 그런데 그 분이 선택했다는 게 (영화가) 얼마나 힘이 있는지, 공감대를 이룰 수 있는지 느끼게 했다. 영화 촬영은 못 했지만, 파리에서 함께 화보 촬영을 했는데 정말 쿨하고 나이스하다. 불필요한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인간적으로 마음을 전달하는 배우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걸스플래닛999’ K그룹 ‘우리가 최고’[MBN포토]
고스트나인 ‘카리스마’[MBN포토]
권은비 ‘치명적 무대’[MBN포토]
스키즈 ‘상상도 못한 안무’[MBN포토]
 
‘걸스플래닛999’ J그룹 ‘몽환적 분위기’[MBN포..
고스트나인 ‘케이콘택트 엄지 척’[MBN포토]
권은비 ‘오늘도 러블리~’[MBN포토]
스트레이키즈 ‘잘생김 자랑’[MBN포토]
 
‘걸스플래닛999’ C그룹 ‘경례 척’[MBN포토]
고스트나인 ‘황동준‧이태승 탈퇴 후 7인조 ..
권은비 ‘우월 비율’[MBN포토]
스트레이키즈 ‘수줍은 손가락 하트’[MBN포토]
 
고스트나인 ‘칼군무 폭발’[MBN포토]
권은비 ‘케이콘택트 찢었다’[MBN포토]
스트레이키즈 ‘멀리서 봐도 칼군무’[MBN포토]
핫이슈 다인 ‘청순함의 결정체’[MBN포토]
 
고스트나인 ‘카리스마’[MBN포토]
권은비 ‘치명적 무대’[MBN포토]
스키즈 ‘상상도 못한 안무’[MBN포토]
핫이슈 예빈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