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유아인 “SNS로 구설수? 그저 소통하는 것뿐” [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11.30 15:40:01 | 최종수정 2018.11.30 16:01: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유아인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UAA, 김재훈 포토그래퍼

[MBN스타 안윤지 기자] 올해 배우 유아인에겐 SNS와 관련해 구설수가 일었다. 당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계속 그의 이름이 상단에 있을 정도로 큰 이슈였다.

SNS 구설수의 발단은 애호박이었다. 한 누리꾼이 ‘유아인과 친구로 지내기 어려울 것 같다’며 애호박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유아인은 SNS에 ‘애호박으로 맞아 봤냐’고 글을 게재했다. 이는 여성 비하, 폭력성 논란으로 퍼졌다.

이런 논란의 경우 연예인의 대처법은 다양하다. 소속사로 공식입장을 내거나 SNS 계정을 삭제하거나 혹은 모르쇠로 일관해도 된다. 그런데 유아인은 왜 SNS로 대응했을까.

“삶을 좀 재미있고 의미있게 살고 싶다. 모두가 하는 SNS를 배우라고 안 할 수도 없고 내 핸드폰 안에 있으니 소통의 창구로 활용할 수 있을까 생각해 (SNS를) 하게 된 것이다. 내 안의 어설픈 정답을 꺼내는 게 아니라 소통을 통해 답을 찾아가는 것이다. 결국엔 이런 순간들이 만드는 게 나의 삶이라고 생각한다. SNS는 그저 창구와 채널일 뿐이다. 난 길거리에 뛰어다니는 아이들과도 이야기를 잘하는 사람이다. 나에게 다가오는 소통의 순간과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더 나은 순간을 찾아가려는 욕구가 있다.”

유아인은 소통의 창구로 이용하고 싶다고 했지만 결국 그의 말은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도, 마녀사냥을 당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내 삶의 방식이 있는 것처럼 각자 추구하는 방식이 있다. 저마다 해야 하는 방식이 있고 또 다른 힘이 작용할 때도 있다. 그래서 그런 존재와 역할을 존중한다. 예를 들어 내가 지금 인터뷰하는 건 영화를 보다 더 잘 소개 하기 위함이다. 그래서 정확한 단어를 선별하고 우리 관객들의 흥미를, 재미를 끌어야 한다. 그러나 이것이 즉각적인 목표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무엇을 하든 만족도를 채워야 (영화에) 기여 하는 것이다. 난 그저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살아가고 싶어하는 평범한 사람이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정호연, 한국의 美 풍기는 의상으로 레드카펫 등장..
블랭키, 시그니처 동작도 완벽 [MBN포토]
블랭키 시우, 훈훈+매력적인 얼굴 [MBN포토]
노란 헤어가 돋보이는 블랭키 루이 [MBN포토]
 
이정재♥임세령, 에미상 레드카펫 동반 참석 [MBN포..
포인트 안무 선보이는 블랭키 [MBN포토]
블랭키 소담, 팬들 하트 받으세요 [MBN포토]
디케이, 무심한 듯 시크하게 하트 [MBN포토]
 
열정 넘치는 블랭키 무대 [MBN포토]
블랭키 U, 귀여운 포즈로 매력 발산 [MBN포토]
성준, 볼하트는 기본이죠 [MBN포토]
블랭키 동혁, 사랑스러운 하트 [MBN포토]
 
블랭키, 무대 찢을 듯한 강렬함 [MBN포토]
영빈, 시선 사로잡는 완벽 미모 [MBN포토]
블랭키 마이키, 미소+손 하트 빠질 수 없지 [MBN포..
김호중 `팬들 사랑에 감동한 별님` [MBN포토]
 
블랭키, 시그니처 동작도 완벽 [MBN포토]
블랭키 시우, 훈훈+매력적인 얼굴 [MBN포토]
노란 헤어가 돋보이는 블랭키 루이 [MBN포토]
`서구! 쿨한 트롯 콘서트` 생각엔터 총출동 [MBN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