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딜레마 존재”…박찬욱, 시네마스코프 시대 창작자의 고민 [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9.04.23 08:01:01 | 최종수정 2019.04.23 18:21: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박찬욱 감독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왓챠

박찬욱 감독은 그동안 줄곧 와이드 스크린 규격인 시네마스코프를 택했다. 하지만 시대가 변하자 자연스레 새로운 플랫폼이 등장했고, 박찬욱 감독 역시 시네마스코프 시대 창작자로서 고민이 깊어졌다.

박찬욱 감독 하면 떠오르는 건 ‘미장센’이다. 2000년 개봉한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이후 시네마스코프를 고집하던 그의 미장센은 매번 새로운 황홀경을 선사했다.

이번에는 TV시리즈 ‘리틀 드러머 걸’로 텔레비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박찬욱 감독은 다채롭고 새로운 영상 플랫폼에 적응해야 한다고 말하는 한편 복잡다단한 심경을 토로했다.

“아직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이 새로운 지형에 적응해서 살아가야 한다. 좋다, 나쁘다의 문제가 아닌 현실이다. 적응해야 한다. 지금 내 생각에는 결국 ‘길이’가 중요하다고 본다. 극장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다. TV에 대한 거부감은 없다. 그런데 나는 웬만하면 극장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 부디 스마트폰으로 드라마나 영화를 안 봤으면 좋겠다. 하다못해 태블릿PC로 봐줬으면 좋겠다.(웃음) 창작자로서 딜레마다. 복잡하다.”

박찬욱 감독의 행보에는 늘 이목이 모인다. 그의 차기작에는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매체에서 보도해 알려진 서부극이 진행 중이긴 하다. 아직 투자 확정이 안 됐기 때문에 차기작 확정이라고는 할 수 없다. 한국 영화도 있고 여러 가지를 준비하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차은우 ‘아무 것도 안해도 잘생김’ [MBN포토]
차은우 ‘남신도 강림’ [MBN포토]
박유나 ‘환불 원정 가능한 걸크러시’ [MBN포토]
조여정, 사랑스러운 손하트 뿅뿅 [MBN포토]
 
조여정X고준, 달콤살벌한 부부 [MBN포토]
문가영 ‘말 그대로 여신강림’ [MBN포토]
황인엽 ‘야생마 한서준 왔어요~’ [MBN포토]
‘데뷔’ 엔하이픈, 정식으로 인사 드려요 [MBN포토..
 
‘여신강림’ 차은우 ‘태어날 때부터 잘생긴 걸 어..
연우, 뒤가 뻥 뚫린 반전 의상 [MBN포토]
연우, 남심 설레게하는 사랑스러운 미소 [MBN포토]
니키, 엔진 하트 받아요 [MBN포토]
 
아스트로 차은우 ‘문가영도 인정한 얼굴 천재’ [..
차은우 ‘세상 혼자 사는 미모’ [MBN포토]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단아함이 흐르네 [MB..
제이크, 멍뭉미 한 가득 [MBN포토]
 
차은우 ‘남신도 강림’ [MBN포토]
박유나 ‘환불 원정 가능한 걸크러시’ [MBN포토]
조여정, 사랑스러운 손하트 뿅뿅 [MBN포토]
엔하이픈 성훈, 잘생겨서 짜증나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