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희선 “김태희‧송혜교‧전지현, 여전히 흠잡을 데 없이 부러운 후배들”(인터뷰)

기사입력 2020.10.29 08:01:01 | 최종수정 2020.10.29 17:08: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희선 인터뷰 사진=힌지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희선이 원조 미인의 자신감을 폭발시켰다. 유쾌하고 솔직한 대답으로 자신의 매력을 더욱 부각시키기까지 했다.

지난 27일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연출 백수찬‧극본 김규원, 강철규)에 출연한 김희선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김희선은 작품에 대한 시원섭섭한 소감과 함께 호흡을 맞춘 주원, 곽시양 등에 대한 칭찬을 빼놓지 않았다. 또한 백수찬 감독에 대한 신뢰감도 보여줬을 만큼 작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런 김희선의 그런 애정이 담긴 ‘앨리스’ 홍보하기 위해 열일 모멘트를 보여줬다.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물론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등에 연이어 출연한 것. 이와 함께 그의 솔직한 입담으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김희선 매력 사진=힌지엔터테인먼트


특히 김희선은 ‘집사부일체’에 출연했을 당시 “태희혜교지현의 앞은 나다”라는 자신감 넘치는 발언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그는 “나의 매력이 아직도 궁금하냐. 이제 궁금할 때도 지났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사실 예능이고 다 웃자고 하는 소리니까 그렇게 이야기를 했는데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은 지금 내가 봐도 너무 부럽고 흠잡을 데 없는 후배다. 열심히 참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 친구들인데”라며 “나의 큰 매력은 25년 넘게 활동했으면 내 매력 모르실 수가 (없을 텐데)”라고 덧붙였다.

또한 “내 매력을 말하자니 사실 민망하다. 매력이라기 보다 이렇게 그냥 있는 그대로 모습을 보여주니까 그게 솔직함으로 좋아해 주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두 예능프로그램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만큼 앞으로 또 출연해보고 싶은 예능프로그램은 없었을지도 궁금했다. 김희선은 “강호동과 ‘섬총사’도 했던 적이 있는데, 요즘 예능은 편안하게 해주더라. 예전에는 이런 부분에서 웃겨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관찰 예능들이 많아졌고, 편하더라. 기회가 되면 (출연 의사가 있다). 불러 주셔라”고 말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채린, 깜찍+발랄 포즈 [MBN포토]
체리블렛 지원, 늘씬한 8등신 미녀 [MBN포토]
류경수, 하트도 무심하고 시크하게 [MBN포토]
지창욱, 오버핏 슈트도 완벽 소화 [MBN포토]
 
메이, 체리블렛 인형 비주얼 [MBN포토]
체리블렛 해윤, 사랑스럽게 하트 뿅 [MBN포토]
한지은, 긴 머리로 달라진 이미지 [MBN포토]
김지원, ‘도시남녀의 사랑법’ 사로 잡은 예쁜이 ..
 
레미, 귀엽게 쉿 [MBN포토]
김숙, ‘2020 KBS 연예대상’ 대상 [MBN포토]
소주연, 사랑스러운 하트 [MBN포토]
소녀시대 수영 ‘벽이 느껴진다 완벽’ [MBN포토]
 
보라, 상큼하고 깜찍하게 [MBN포토]
‘2020 KBS 연예대상’ 김숙, 대상 주인공 [MBN포토..
김민석, 전역 후 첫 공식석상 [MBN포토]
강태오 ‘잘생김으로 마음을 활활 태오’ [MBN포토]
 
체리블렛 지원, 늘씬한 8등신 미녀 [MBN포토]
류경수, 하트도 무심하고 시크하게 [MBN포토]
지창욱, 오버핏 슈트도 완벽 소화 [MBN포토]
임시완X신세경 ‘비주얼 끝판왕 인정?’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