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스위트홈’ 송강 “환영 현수 포인트는 입꼬리, 영화 ‘조커’ 영향”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20.12.24 12:31:01 | 최종수정 2020.12.24 17:28: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스위트홈’ 송강 사진=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스위트홈’을 통해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라이징 스타로서의 입지를 굳히기 시작했다.

지난 22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에서 차현수 역을 맡은 송강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에 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주연으로 발탁된 소감과 함께 전 세계의 팬들을 만나게 된 기쁨을 이야기했다.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점차 발전해 가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전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송강 인터뷰 사진=넷플릭스


무엇보다 ‘스위트홈’은 웹툰을 원작으로 한 만큼 두터운 팬층이 있었다. 송강은 그 속에서도 차현수라는 주연을 맡아 극의 중심에 서 있다. 그만큼 송강 역시 이번 작품을 선택할 때 있어 부담감은 존재했다.

“즐겨보던 웹툰이라 캐스팅돼서 기뻤지만 부담이 됐다. 감독님께서 ‘나는 너를 믿을 테니, 너도 나를 믿고 현수라는 캐릭터의 감정만 생각해서 너 맘대로 해봐라’고 하셔서 그 말을 듣고 부담감도 있지만, 편하게 연기를 했다. 주변 반응이 되게 좋다. 다들 재밌게 보고 있는 말을 많이 듣는데 아직까지는 실감이 많이 안난다.”

한편으로 차현수는 본래의 모습과 환영으로 등장하기에 1인 2역과 다름 없었다.

“차별점을 어떻게 둘까 머리가 아플 정도로 생각을 많이 했는데 그 정도로 하면 표현이 더 안 될 것 같아서 현수를 연기할 때는 내 안에 있는 가장 내성적인 모습을, 환영 현수를 할 때는 내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사악한 감정을 드러내려고 했다. 환영 현수를 할 때는 입꼬리에 포인트를 주려고 했다. 영화 ‘조커’를 볼 때 입꼬리가 인상적이어서 그랬다. 최대한 많이 찢으려고 했다.”

이응복 감독은 그런 송강이 캐릭터 이해도가 높았다고 칭찬했다. 뿐만 아니라 아무리 덥수룩하게 하려고 해도 꽃미모가 사라지지 않아 어려웠다고 한다.

“덥수룩한 부분은 분장팀에게 맡겼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자세였고, 그 부분을 많이 신경썼다. 예를 들면 어깨를 움츠린다거나 목을 뺀다거나 하는 자세 말이다. 또 후드를 입으면 좀 더 왜소해 보여서 계속 입으려고 했다. 무엇보다 감독님이 그런 말을 해주시니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감독님을 믿고 따랐던 것 같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송강 차현수 사진=넷플릭스


괴물들과의 액션 연기도 많이 나왔다. 송강 본인이 꼽은 자신의 베스트 액션신은 무엇일까.

“내가 근육괴물에게 맞고 나서 튕겨져 나가는 신이 있다. 그 부분도 와이어로 한 거였다. 한 번 튕겨져 나가면 와이어로 끌어 당겨져서 벽에 부딪히는 신이었는데 그 부분이 가장 힘들기도 했지만, 잘 나온 것 같더라. 그 부분이 인상 깊었다.”

송강뿐만 아니라 대다수의 캐릭터가 액션을 소화해야했다. 그런 점에서 송강도 다른 배우들의 액션 연기를 지켜보며 배운 부분들이 있었다.

“옥상에서 의명(김상철 분)이 총을 맞고 튕겨 보내고, 목을 조르면서 사람을 죽이는 장면이 있다. 김상철이 몸을 되게 잘 쓰더라. 그런 걸 보면서 몸을 어떻게 쓸까에 대해 그때 생각이 많이 들었다.”

300억 대작의 ‘스위트홈’에 주연으로 참여한 만큼 송강에게 이 작품은 뜻깊은 작품이었다.

“대작의 주인공만으로 영광스럽고 잊지못할 추억이다. 그게 필모가 되니까 되게 꽉 찬 느낌이다. 마음 속으로도 꽉찬 느낌이고, 필모가 아니더라도 추억이 되게 많고 작품이어서 그것만으로도 감사하다.”

한편으로 시즌2를 기다리는 팬들이 많다. 다만 송강은 군 입대도 남아있는 상황, 그럼에도 그는 작품과 입대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국방의 의무니까 수행해야 하는 게 맞다. 언제든 작품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소리꾼’ 박성우, 다같이 즐겨요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횡성에 뜬 훈훈한 박성우 [MBN포토]
조주한, 화려한 퍼포먼스 [MBN포토]
포코아포코, 자연스럽게 찰칵 [MBN포토]
카디, 하트도 개성있게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슈퍼밴드2’ 크랙실버, 훈훈한 미소 [MBN포토]
카디, 누구보다 포즈는 익사이팅하게 [MBN포토]
 
박성우, 진지하게 열창 [MBN포토]
조주한, 부채들고 얼쑤 [MBN포토]
크랙실버, 강렬한 메이크업 [MBN포토]
시네마, 손가락으로 만드는 C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슈퍼밴드2’ 시네마, 사랑의 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