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스위트홈’ 송강, 눈빛으로 말했다 #이진욱 #고민시 #눈알괴물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20.12.24 12:31:01 | 최종수정 2020.12.24 17:27: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스위트홈’ 송강 인터뷰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송강이 은둔형 외톨이로 색다른 변신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선과 악의 가운데에 놓인 인간의 내적 갈등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지난 18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공개됐다. 극 중 송강은 은둔형 외톨이로 괴물화가 진행된 차현수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 속에서 그는 많은 대사가 아닌 눈빛과 표정만으로 차현수가 느낄 수많은 감정을 표현해냈다. 그만큼 송강은 눈빛 연기에 힘을 썼고, 캐릭터 연구에도 열을 올렸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송강 고민시 사진=넷플릭스


이에 한층 더 성숙해진 연기를 보여줬고, 웹툰과는 또 다른 느낌의 차현수를 구현해냈다.

“가장 고민했던 부분은 아무래도, 현수와 환영 현수의 차별점이었다. 두 번째로는 괴물을 맞닥뜨렸을 때 현수의 표정과 감정들을 많이 생각했다. 가장 은둔형 외톨이 현수에서 정의로움이 하나둘씩 쌓여가는 그런 현수를 표현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다.”

한편으로 송강이 괴물이 됐을 때를 가정했다. 그는 자신이 만약 괴물이 된다면 어떤 욕망을 가진 괴물이 됐을지에 대해 고민했다.

“인간 송강으로서의 욕망이 있다면, 시기 때문에 헬스장을 못간 것? 배우로서 욕망이 있다면 계속 작품을 하다 보니까 감정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한다. 어떻게 하면 이런 내면을 눈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을 하다 보니까 ‘눈알 괴물’이 될 것 같다.”

또한 극 중 맡은 현수가 자신과 닮았고, 비슷하다는 느낌을 많이 줬다고 털어놨다.

“캐릭터를 하면서 현수가 가장 맞는 것 같다. 그런 현수를 봤을 때 가장 와닿았고, 나랑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와닿을 수 있던 것 같다. 사람은 누구나 어두운 면이 있지 않냐. 나도 그런 면들이 있다. 그런 나의 어두운 부분들이 현수와 잘 맞는다고 느껴지더라. 그런 면들이나 고등학교 때 리더십있는 모습들이. 그래서 가장 잘 맞는다고 느꼈다. 대본을 봤을 때 현수의 캐릭터를 연기했을 때 조금 더 빨리 이해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송강 ‘좋아하면 울리는’ 사진=넷플릭스


전체적인 작품 속에서 싱크로율이 가장 좋았다 느낀 인물로는 두식을 꼽았다. 또한 현수와의 인상깊은 케미를 보여준 캐릭터도 꼽았다.

“싱크로율이 가장 높다 느낀 건 두식(김상호 분)이다. 정말 보면서 내가 느낀 그대로 연기를 해주셔서 너무 재밌게 했다. 실제로도 김상호 선배는 너무 좋으신 분이었다. 인상깊은 캐릭터는 은유(고민시 분)다. 8화에서 촛불을 들고 혼자 있는 현수에게 은유가 말을 거는 신이 있었다. 그 신이 가장 인상 깊었던 게 은유가 들고 온 촛불이 현수에게는 그런(촛불) 존재, 위로가 될 수 있는 존재라고 생각했다. 그런 점에서 그 캐릭터도 인상깊었다.”

앞서 원작의 팬으로서 작품을 읽었다는 송강, 그렇다면 차현수가 아닌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는 없었을까.

“웹툰으로 볼 때는 그냥 너무 재밌게 봤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은혁(이도현 분)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 되게 냉정하지만, 그 안에서는 결단력 있고 리더십 있는 캐릭터였다. 그게 나한테 매력적으로 다가오더라. 은혁 캐릭터를 한 번 해보고 싶다.”

‘스위트홈’ 팀이 ‘런닝맨’에 출연했던 편이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인상 깊었던 에피소드는 없었을지, 또한 이 외에도 출연해보고 싶은 예능은 없었을지 궁금했다.

“힐링 예능과 요리 예능을 하고 싶다. 예능을 하면 힐링이 많이 돼서 그런 걸 해보고 싶다. 인상깊던 에피소드가 있다. 내가 마지막에 진욱 선배와 이름표를 떼려고 하는 장면이 있었다. 그런데 힘이 너무 세더라. 진짜 너무 세서 내가 어쩔 수 없는 게 너무 충격이었다. 그게 너무 인상 깊었다.”

마지막으로 배우 송강으로, 인간 송강으로서의 다짐과 약속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인간 송강으로서는 ‘겸손함’. 어딜가나 인사는 꼬박꼬박하고 예의바르게 행동하겠다는 거다. 선배님들한테 그런 말을 많이 들었다. 깨지지 않으려고 지키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아침에 일을 나가기 전에도 머릿 속에 되뇌이면서 갔다. 배우로서는 어떻게 하면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지금보다 더 잘 표현하고 사실적으로 말을 잘할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이 큰 것 같다. 영화를 진짜 많이 본다. 드라마를 많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공부를 많이하는 것 같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시우민-백현, 잘생겨서 좋겠다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백현 ‘Bambi로 돌아왔어요’ [MBN포토]
방탄소년단, 비주얼도 넘사벽 [MBN포토]
방탄소년단, 슈트 입고 멋쁨 폭발 [MBN포토]
조승우X박신혜X진혁 감독 ‘시지프스 가족 사진’ ..
 
역시 백현 [MBN포토]
방탄소년단, 시선 사로잡는 귀공자 포스 [MBN포토]
당당히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
박신혜 ‘날개는 어디에?’ [MBN포토]
 
엑소 백현-시우민 ‘We are one!’[MBN포토]
방탄소년단, 레드카펫서 폭발하는 멋짐 [MBN포토]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참석했어요 [MBN포토]
조승우 ‘시지프스 천재공학자’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조승우 ‘곰자 아빠’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