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미스터트롯’ 황윤성 “약지에 낀 반지? 언젠가 말하고 싶었어요”(인터뷰)

기사입력 2020.03.24 12:22:02 | 최종수정 2020.03.24 17:33: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미스터트롯’ 황윤성이 약지에 낀 반지 관련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미스터트롯’ 황윤성이 연관검색어 ‘황윤성 반지’에 대해 해명했다.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황윤성은 네 번째 손가락에 반지를 껴 눈길을 끌었다. ‘여자친구가 있는 게 아니냐’ ‘황윤성 반지 뭐냐’ 등의 댓글이 수두룩 하기도 했다.

이에 황윤성은 “언젠가 말하고 싶었다”며 네 번째 낀 반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우선 묵주반지다. 반지가 네 번째 손가락에만 들어가서 거기에 꼈다. 이걸 빼고 노래가 하면 안 되더라. 서일종 징크스로, 서바이벌 중에는 꼭 껴야만 했는데 제 이름을 치니까 연관검색어에 ‘황윤성 반지’라고 뜨더라”며 웃었다.

이어 “어머니한테 전화해서 이야기를 했고. 다시 반지 사이즈를 늘려서 다시 검지로 끼고 있다”며 반지 해프닝에 대해 웃어 넘겼다.

그런가 하면 댓글을 많이 찾아보냐는 질문에 황윤성은 “너무 신기하다. 이전에는 거의 무플이었는데 제 이름 치면 기사도, 댓글도 많이 나온다. 관심 가져주니까 신기해서 다 읽게 되더라”며 “힘도 되고 채찍질도 해주셔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댓글에 대해 “성장캐라는 말이 너무 기뻤다. 또 ‘내 나이 24살에 이 악물고 했던 적이 있나’ ‘간절해 보인다’ ‘잘생겼다’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호아킨 피닉스, 남우주연상 트로피 꼭 쥐고~ [MBN포..
쿠엔틴 타란티노·봉준호 감독, 오스카서 만난 거장..
봉준호 감독, 오스카 감독상 받고 얼떨떨 [MBN포토]
래퍼 에미넴, 아카데미 관중 압도하는 카리스마 [M..
 
송강호→조여정, ‘기생충’ 4관왕에 활짝 핀 웃음..
산드라오, 베이지색 드레스로 우아美 발산~ [MBN포..
‘기생충’ 봉준호 감독, 두 손으로 받아든 트로피..
에미넴, 오스카 무대를 찢어놓으셨다 [MBN포토]
 
‘2020 오스카’ 봉준호 감독, 르네 젤위거 향한 흐..
봉준호 감독, 4관왕의 품격 있는 자태…“트로피 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 국제 영화상 트로피 들어..
스칼렛 요한슨, 로라 던 여우조연상 수상에 기쁨의..
 
르네 젤위거, 美아카데미 여우주연상 받았어요~ [M..
이미경 부회장, 美아카데미 ‘기생충’ 작품상 수상..
제임스 코든X레벨 윈슨, 아카데미서 캣츠 변신 ‘야..
‘결혼 이야기’ 로라 던, 여우조연상 수상 “매우..
 
쿠엔틴 타란티노·봉준호 감독, 오스카서 만난 거장..
봉준호 감독, 오스카 감독상 받고 얼떨떨 [MBN포토]
래퍼 에미넴, 아카데미 관중 압도하는 카리스마 [M..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브래드 피트, 남우조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