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신승훈 “폴킴‧멜로망스, 기교보다 담백하게 불러...꾸준히 사랑받길” (인터뷰)

기사입력 2020.04.08 10:17:27 | 최종수정 2020.04.08 12:05: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승훈 폴킴 멜로망스 사진=도로시컴퍼니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고막 남친’으로 뽑히는 후배 가수 폴킴과 멜로망스를 응원했다.

1990년대부터 신승훈이 대중들에게 진한 발라드의 매력을 느끼게 해줬다면, 최근에는 폴킴과 멜로망스가 음원 강자로서 힐링 발라드의 매력을 진솔하게 전파했다. 이들의 노래가 주는 매력은 대중들에게 큰 따뜻함으로 다가왔고, 발라드 역사에 있어서 새로운 획을 긋는 역할을 했다.

신승훈은 “변진섭이나 나 같은 경우는 발라드에 있어 정서적인 감정을 많이 부른다. 이후 발라드도 변화하기 시작했다. R&B 발라드, 소몰이 창법 등 이런 게 많이 나타났다. 그럼에도 스탠다드한 발라드는 계속 남아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신승훈 변진섭 사진=도로시컴퍼니

그는 “예를 들면 컵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고속도로 휴게소를 갔을 때 생각나는 컵은 역시 양철컵 아닐까”라며 “양철컵이 아닌 사기 컵이 있다는 건 상상이 가지 않는다. 그만큼 전형적인 것들은 전형적으로 남고, 유행은 유행을 따르게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막 남친’이라는 폴킴과 멜로망스와 같은 스타일의 등장도 현재 세대들이 힐링이 필요한 세대라 생겨난 것 같다. 이전처럼 스피커 앞에 듣는 게 아니라 요즘은 헤드폰과 이어폰 등으로 듣지 않냐. 그런 이유로 ‘고막 남친’ 스타일을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노래가 현재 유행하는 것을 사회 현상이라고 짚은 신승훈은 “힐링이 필요한 세대가 ‘이 노래를 듣고 편안해졌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면서 더욱 유행하게 된 것 같다. 이 친구들은 어떤 기교보다 담백하게 부르지 않냐. 아무래도 이 발라드들은 평생 갈 것 같다”라며 “폴킴과 멜로망스 같은 친구들이 싱어송라이터로 계속해서 곡을 쓰고 한다면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역할을 충분히 해내리라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봉준호 ‘비하인드 공개할게요’ [MBN포토]
봉준호 감독 ‘칸영화제 사로잡은 그윽한 눈빛’ [..
‘탬버린 여신’ 박성연, 지금은 노래 여신 [MBN포..
박성연, 좋은 날 인증샷 빠질 수 없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엣지 있는 손끝’[MBN포토]
안성훈, 캠핑장 분위기 살리는 트로트 한자락 [MBN..
정다경, 캠핑에 노래가 빠질 수 없죠 [MBN포토]
정다경, 셀카는 각도가 생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칸영화제 파이팅’ [MBN포토]
먹방도 야무지게 하는 정다경 [MBN포토]
박성연, 캠핑 좋아 엄지척 [MBN포토]
“인증샷은 필수”...정다경, 케이블카 타고 찰칵 ..
 
봉준호 감독 ‘제74회 칸영화제 랑데부 아베크 포토..
영기, 캠핑장 분위기 메이커는 나야 나 [MBN포토]
‘어쩌다 식구’ 박성연, 인증샷 남기는 옆모습도 ..
‘톡트콤 어쩌다 식구’ 앞두고 모인 영기-정다경-..
 
봉준호 감독 ‘칸영화제 사로잡은 그윽한 눈빛’ [..
‘탬버린 여신’ 박성연, 지금은 노래 여신 [MBN포..
박성연, 좋은 날 인증샷 빠질 수 없죠 [MBN포토]
정호영-박성연-정다경-영기-안성훈, 사랑의 하트 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