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신승훈 “폴킴‧멜로망스, 기교보다 담백하게 불러...꾸준히 사랑받길” (인터뷰)

기사입력 2020.04.08 10:17:27 | 최종수정 2020.04.08 12:05: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승훈 폴킴 멜로망스 사진=도로시컴퍼니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고막 남친’으로 뽑히는 후배 가수 폴킴과 멜로망스를 응원했다.

1990년대부터 신승훈이 대중들에게 진한 발라드의 매력을 느끼게 해줬다면, 최근에는 폴킴과 멜로망스가 음원 강자로서 힐링 발라드의 매력을 진솔하게 전파했다. 이들의 노래가 주는 매력은 대중들에게 큰 따뜻함으로 다가왔고, 발라드 역사에 있어서 새로운 획을 긋는 역할을 했다.

신승훈은 “변진섭이나 나 같은 경우는 발라드에 있어 정서적인 감정을 많이 부른다. 이후 발라드도 변화하기 시작했다. R&B 발라드, 소몰이 창법 등 이런 게 많이 나타났다. 그럼에도 스탠다드한 발라드는 계속 남아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신승훈 변진섭 사진=도로시컴퍼니

그는 “예를 들면 컵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고속도로 휴게소를 갔을 때 생각나는 컵은 역시 양철컵 아닐까”라며 “양철컵이 아닌 사기 컵이 있다는 건 상상이 가지 않는다. 그만큼 전형적인 것들은 전형적으로 남고, 유행은 유행을 따르게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막 남친’이라는 폴킴과 멜로망스와 같은 스타일의 등장도 현재 세대들이 힐링이 필요한 세대라 생겨난 것 같다. 이전처럼 스피커 앞에 듣는 게 아니라 요즘은 헤드폰과 이어폰 등으로 듣지 않냐. 그런 이유로 ‘고막 남친’ 스타일을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노래가 현재 유행하는 것을 사회 현상이라고 짚은 신승훈은 “힐링이 필요한 세대가 ‘이 노래를 듣고 편안해졌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면서 더욱 유행하게 된 것 같다. 이 친구들은 어떤 기교보다 담백하게 부르지 않냐. 아무래도 이 발라드들은 평생 갈 것 같다”라며 “폴킴과 멜로망스 같은 친구들이 싱어송라이터로 계속해서 곡을 쓰고 한다면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역할을 충분히 해내리라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차은우 ‘아무 것도 안해도 잘생김’ [MBN포토]
차은우 ‘남신도 강림’ [MBN포토]
박유나 ‘환불 원정 가능한 걸크러시’ [MBN포토]
조여정, 사랑스러운 손하트 뿅뿅 [MBN포토]
 
조여정X고준, 달콤살벌한 부부 [MBN포토]
문가영 ‘말 그대로 여신강림’ [MBN포토]
황인엽 ‘야생마 한서준 왔어요~’ [MBN포토]
‘데뷔’ 엔하이픈, 정식으로 인사 드려요 [MBN포토..
 
‘여신강림’ 차은우 ‘태어날 때부터 잘생긴 걸 어..
연우, 뒤가 뻥 뚫린 반전 의상 [MBN포토]
연우, 남심 설레게하는 사랑스러운 미소 [MBN포토]
니키, 엔진 하트 받아요 [MBN포토]
 
아스트로 차은우 ‘문가영도 인정한 얼굴 천재’ [..
차은우 ‘세상 혼자 사는 미모’ [MBN포토]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단아함이 흐르네 [MB..
제이크, 멍뭉미 한 가득 [MBN포토]
 
차은우 ‘남신도 강림’ [MBN포토]
박유나 ‘환불 원정 가능한 걸크러시’ [MBN포토]
조여정, 사랑스러운 손하트 뿅뿅 [MBN포토]
엔하이픈 성훈, 잘생겨서 짜증나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