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반도’ 구교환 “서대위=섹시+치명적? 이상한 작용 생겼나 싶어”[M+인터뷰②]

기사입력 2020.07.23 12:30:02 | 최종수정 2020.07.24 12:07: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구교환 인터뷰 사진=나무엑터스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에도 빌런은 존재했다. 무서우면서도 어딘가 묘한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배우 구교환이 연기한 서대위였다.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반도’에 출연한 구교환의 인터뷰가 진행된 가운데 구교환이 작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타격감 넘치는 액션, 오싹함을 더하는 좀비 등의 조화로 이뤄진 ‘반도’는 ‘부산행’의 후속작임에도 확연히 결이 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았다. 그리고 그 속에서 변칙이고 묘한 마력을 가진 캐릭터 서대위는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캐릭터는 빌런의 역할이고, 공포감을 주는 인물임에도 관객들은 ‘섹시하다. 치명적이다. 강동원의 비주얼에 밀리지 않는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섹시하고 치명적이다’라는 건 여러 감상평 중에 하나인 것 같다. ‘서대위 죽여버려’도 있더라. 다양한 감상들이 있는 것 같다. 사실 섹시하고 치명적인 부분은 이상한 작용이 생긴 것 같다. 모르겠다. 서대위에게 어떠한 매력을 느꼈다기보다 그냥 궁금했다. 강동원의 비주얼에 밀리지 않는다는 반응에 대해서 사실 나는 그렇게 생각 안 한다. 실제로 마주했기도 하고, 오래전부터 극장에서 봐왔던 강동원 선배랑 마지막 장면을 연기할 때 그 장면에 집중을 했지만, 정말 신기했다.”

매력보다는 궁금증에서 서대위라는 캐릭터를 출발했다는 구교환, 그가 느낀 궁금증이 무엇이었는지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하면서 알게 된 부분들도 있다. 황중사(김민재 분)와의 관계가 대표적이다. 이병(김규백 분)과 셋이 마주치는 부분이 있다. 시나리오로서는 잘 안 느껴지는데 현장에서는 이런 관계였구나 싶더라. 그러다가 ‘총을 빼 드네?’ 하는데 이건 도대체 뭐지 싶었다. 그런 류의 궁금함이 있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반도’ 구교환 인터뷰 사진=나무엑터스


제작보고회에서 액션신의 비중이 적음에도, 배우 김도윤과 함께 액션스쿨을 다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또한 ‘반도’에서 카체이싱 액션이 화제를 모은 만큼 큰 욕심은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답변했다.

“액션스쿨을 다녔다는 건 내가 이야기한 건 아니다. 액션스쿨을 사실 한번만 갔다. 기본적인 서대위의 모습을 위해, 후방낙법과 체력증진을 위해서였다. 하루로는 알 수 없지만, 액션은 어렵더라. 카체이싱 액션에 대한 욕심은 없었다. 각자의 역할이 있는 거니까. 서대위가 존재하는 이유도 따로 있고, 각자의 역할에 맞게 움직였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 피해 확산이 심각해진 뒤 극장가는 한동안 얼어붙었다. 2월 이후 신작들 역시 나오지 않았고, 영화계는 침울 그 자체였다. 그런 가운데 ‘반도’가 본격적으로 얼어붙은 극장가를 타격했고, 200만을 돌파하는 호기록을 세웠다.

“정말 좋다. 관객분들이 너무 반갑더라. 오랜만에 언론시사회 때 극장에 갔는데 극장 측에서 방역도 잘하고 있고, 잘 준비하고 있더라. 또 그 관객들이 가득한 풍경이 너무 반가웠다.”

마지막으로 구교환은 인간 구교환의 모습으로의 목표와 함께 자신이 일상에서 찾는 소소한 힐링에 대해서도 말했다.

“잘 살고 싶다. 여러 모습이 있는 것 같다. 하루하루를 잘 보내고 싶다. 지금 생각을 해보니까 잘 지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 영화를 찍을 때 그날 무사하게 촬영이 끝나면 잘 보낸 거고, 아쉬우면 아쉬운 대로 잘 보낸 것 같다. 그렇게 살다 보면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달리기랑 걷는 걸 좋아한다. 6km 달리기를 한다. 굳이 정해놓은 건 아닌데 6km가 적당하더라. 그냥 달리기를 하면 어디든 갈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안성훈, “소원을 말해봐” [MBN포토]
‘미스터트롯’ 안성훈, 사과 물고 섹시 악마로 변..
안성훈, 중세시대 왕자님으로 변신 [MBN포토]
‘2020 오스카’ 봉준호 감독, 르네 젤위거 향한 흐..
 
안성훈, ‘제 매력에 빠져보시겠습니까?’ [MBN포토..
안성훈, 내가 바로 빌런이다 [MBN포토]
안성훈, 요술램프를 한 손에 들고 [MBN포토]
르네 젤위거, 美아카데미 여우주연상 받았어요~ [M..
 
‘미스터트롯’ 안성훈, ‘깜찍하게 입술 츄~’ [M..
안성훈, 나의 칼을 받아라 [MBN포토]
호아킨 피닉스, 남우주연상 트로피 꼭 쥐고~ [MBN포..
쿠엔틴 타란티노·봉준호 감독, 오스카서 만난 거장..
 
멋짐+훈훈 폭발한 안성훈 [MBN포토]
‘어린왕자’로 완벽 변신한 안성훈 [MBN포토]
송강호→조여정, ‘기생충’ 4관왕에 활짝 핀 웃음..
산드라오, 베이지색 드레스로 우아美 발산~ [MBN포..
 
‘미스터트롯’ 안성훈, 사과 물고 섹시 악마로 변..
안성훈, 중세시대 왕자님으로 변신 [MBN포토]
‘2020 오스카’ 봉준호 감독, 르네 젤위거 향한 흐..
봉준호 감독, 4관왕의 품격 있는 자태…“트로피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