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다만악’ 이정재, 스타일리시한 빌런이 되다 #흰코트 #황정민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20.07.31 08:01:01 | 최종수정 2020.08.03 16:00: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다만악’ 이정재 인터뷰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 이하 ‘다만악’)를 통해 배우 이정재가 스타일리시한 킬러라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레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그는 또 한 번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다만악’에서 레이 역을 맡은 이정재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정재는 이날 레이라는 캐릭터를 구축해온 스토리부터 세심하게 신경쓴 부분들에 대해서 언급했다.

영화 ‘도둑들’의 뽀빠이, ‘관상’의 수양대군 등 각양각색의 악역을 보여준 이정재, 그는 이번 작품에서 또 한 번 빌런으로 탈바꿈했다. 잔인하면서도 무자비한 모습을 보여주는 ‘악’ 그 자체인 레이를 처음 마주했을 때 이정재는 묘한 무언가를 느꼈다고 밝혔다.

“처음에는 그냥 내가 이 캐릭터를 다른 사람들보다 조금 다르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 이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이 있다거나 전사가 마음에 와닿는 게 없는데도 ‘이 묘함은 뭐지?’ 했다. 묘한 게 분명 있는데, 어떻게 보면 배우가 찾아서 만들어야 하는 재미적 요소가 있는 건 분명했다. 그게 너무 막연하다 보니까 어떤 선택이 가장 좋은 선택인지에 대해서는 불안감은 항상 있었다. 그래서 레이만의 독특한 묘함을 잘 표현하면 기존에 했던 캐릭터들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고, 영화에서 이 인물이 추격해 나가는 모습들이 힘을 받지 않을까 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다만악’ 이정재 황정민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런 생각을 토대로 레이라는 캐릭터를 구축해 나간 그는 이 인물을 스타일리시하게 완성했다. 직접 스타일리스트와도 상의하며 작품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전에 감독님한테 이야기를 들었을 때 레이는 되게 어둡고, 킬러니까 어딘가에 섞여 붙어 있어도 보이지 않았으면 한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보편적으로 느와르 장르에서 킬러를 생각하면 그런 것이 더 맞을 수 있을 거다. 그런데 그렇게 가면 이 묘함을 표현할 자신이 없었다. 분명 묘한 지점이 있어야 ‘레이가 왜 저렇게 추격을 해나갈까. 형 죽은 걸로? 뭔가 더 있을 거 같은 데’라는 생각을 할 것 같았다. 그래서 묘한 거를 잘 살리고 싶었다. 그런 부분에서 관객들에게 비주얼적으로 이해를 시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 느꼈다. 이번에는 개인 스타일리스트와도 회의를 해 지금의 레이를 완성했다.”

비주얼적 요소 중 독특한 묘함을 선사한 장면 중 하나가 형의 장례식장을 방문한 레이의 등장 장면이다. 이 장면은 스틸컷으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바로, 장례식장임에도 검정 계열의 의상이 아닌 흰색 코트를 입었기 때문이었다.

“레이가 인남(황정민 분)을 추격하는 이유는 형에 대한 끈끈한 정이라기보다 사냥감을 원하는 맹수가 자기 형을 죽였다는 핑계가 생겼고, 그 핑계로 인해서 쫓아가야 할 사냥감이 생겼다 하는 정도로 생각했다. 그런 점에서 형의 장례식에 검정 정장을 입고 가는 게 맞나 싶었다. 또 ‘형이 죽었다고? 확인해봐야지’ 정도로 생각했다. 그렇다 보니까 레이가 즐겨 입는 옷을 입고 가야지로 가야지 한 거고, 레이가 입는 옷이 장례식장에서 달라 보여야 하겠구나 해서 흰 코트를 선택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정재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세계’에 이어 7년만에 황정민과 재회해 화제가 됐다. 그리고 더 발전한 합을 보여줘 두 사람은 큰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신세계’에서 즐겁게 촬영해서 이번에도 당연히 즐겁겠지 했다. 해외촬영을 하다 보니까 먹고 자고 같은 공간에서 오랜 시간을 같이 있다 보니까 더 친해진 것 같다. 촬영 끝난 다음에도 만나서 밥 먹고 술 먹고 하면서 작품 이야기도 많이 해서 그랬던 것 같다. ‘신세계’ 때 보다 더 깊어진 것 같다.”

‘갑분싸’ ‘엄근진’ 등 두 사람은 신조어에 대한 새로운 해석으로 이슈가 됐었다. 이번 홍보 중에도 신조어의 등장에 약한 모습을 보이고, 퀴즈를 직접 풀어보기도 해 웃음을 선사했다.

“신조어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황정민과 그런 부분에 있어서 센스가 둔한가보다. 박정민은 초성 몇 개만 봐도 바로 알더라. 박정민이 글재주도 있고, 그래서 그런지 언어에 대한 센스가 보기보다 뛰어나서 그런 것 같다. 반면 황정민과 나는 전혀 그렇지 않다. 또 관객분들께서 달아주시는 재밌는 댓글들은 너무 감사하게 읽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숙, ‘2020 KBS 연예대상’ 대상 [MBN포토]
소주연, 사랑스러운 하트 [MBN포토]
소녀시대 수영 ‘벽이 느껴진다 완벽’ [MBN포토]
신세경 ‘미모 퀸’ [MBN포토]
 
‘2020 KBS 연예대상’ 김숙, 대상 주인공 [MBN포토..
김민석, 전역 후 첫 공식석상 [MBN포토]
강태오 ‘잘생김으로 마음을 활활 태오’ [MBN포토]
임시완 ‘얼굴이 로맨스’ [MBN포토]
 
류경수, 하트도 무심하고 시크하게 [MBN포토]
지창욱, 오버핏 슈트도 완벽 소화 [MBN포토]
임시완X신세경 ‘비주얼 끝판왕 인정?’ [MBN포토]
임시완 ‘얼굴이 천국이다’ [MBN포토]
 
한지은, 긴 머리로 달라진 이미지 [MBN포토]
김지원, ‘도시남녀의 사랑법’ 사로 잡은 예쁜이 ..
신세경 ‘예뻐도 너무 예쁨’ [MBN포토]
최수영 ‘정경호도 반한 걸크러시’ [MBN포토]
 
소주연, 사랑스러운 하트 [MBN포토]
소녀시대 수영 ‘벽이 느껴진다 완벽’ [MBN포토]
신세경 ‘미모 퀸’ [MBN포토]
‘허쉬’ 임윤아 ‘내가 바로 단발 여신’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