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태리 “송중기‧유해진‧진선규, ‘문명특급’ 출연 후 내게 구독 인증”[M+인터뷰②]

기사입력 2021.02.16 12:31:01 | 최종수정 2021.02.16 16:30: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태리 인터뷰 사진=넷플릭스

배우 김태리가 인터뷰를 통해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와 장선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김태리는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승리호’ 관련 인터뷰를 화상으로 진행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김태리는 장선장의 매력과 함께 공식 SNS 개설 이유도 공개했다.

‘승리호’ 속 김태리는 송중기, 진선규, 유해진과 인간미 넘치면서도, 리더로의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그 중에서도 도로시(꽃님이, 박예린 분)를 검은 여우에게 팔아넘기자는 제안에 “정의롭지가 않아”라는 대사를 툭 던지는 장선장(김태리 분)의 모습은 예고편부터 본 작품에서도 강하면서도 마냥 무겁지 않은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줬다.

“나도 장선장 대사 중에 ‘정의롭지 않아’를 제일 좋아한다. 딱 대사 내용에 맞는 상황은 아니다. 정말 정의롭지 못해서 그렇게 말하는 건 아니다. 속물적인 모습이 보이는데 그런 대사를 썼다는 게 이중적이면서, 또 내가 생각하는 장선장은 정의롭다. 그런 상황에서 이런 대사가 나온다는 애매모호함이 재밌었고 마음에 들었다. 좋아하는 장면은 장선장이 딱 나오는 건 아니지만, 단체로 오프닝에서 ‘승리호’라는 배를 소개하는 전투 신이 있는데 그 신이 멋있고, ‘승리호’를 딱 말해주는 멋진 시퀀스인 것 같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승리호’ 김태리 사진=넷플릭스


장선장과 선원들, 꽃님이 등과의 케미도 좋았다. 각 인물들과의 케미 느낌도 다채로웠다. 그런 가운데 김태리는 본인이 생각할 때 장선장과 베스트 케미였던 캐릭터를 꼽았다.

“꽃님이? 사실 꽃님이는 약간 만인의 연인 같은 게 있어서 베스트 케미라고 하면 다른 캐릭터들이 짱나겠다(화나겠다). 나는 업동이로 하겠다. 업동이는 내가 가장 먼저 크루로 맞은 선원, 내 친구, 내 가족, 내 로봇이다. 그냥 툭툭 내뱉는 말들 속 업동이가 셧다운 됐을 때 달려가는 장선장의 모습에서 애정이 보이지 않았나. 단짝 친구는 업동이로 하겠다.”

이번 작품을 통해 김태리가 시청자들에게 꼭 남기고 싶은 메시지가 있었을까.

“영화의 큰 목적은 그걸 보는 순간의 재미를 이길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런 귀엽고 아기자기하고 즐거운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 그게 보람찬 것 같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김태리 ‘문명특급’ 사진=넷플릭스


김태리는 ‘승리호’의 공개와 함께 공식 SNS를 개설해 화제를 모았다. 개인 SNS는 아니었지만 팬들과의 소통 창구가 만들어졌다.

“만들게 된 계기는 따로 없었다. 팬분들과 소통하면 좋지 않냐. 다만 공식 SNS로 하는 이유는 ‘왜 안 하냐?’라는 질문을 받면 할 말이 없고, 시간을 뺏긴다는 두 가지 이유를 들었다. 아직은 (개인SNS로) 딱히 할 이야기가 없는 것 같다. 뭔가 특별하게.”

‘문명특급’ 재재와 김태리의 만남 역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두 사람의 케미가 좋고 유쾌함이 느껴졌기 때문이었다. 그렇다면 김태리가 직접 경험해본 ‘문명특급’은 어땠을까.

“재재님을 나 빼고 세 분은 잘 모르더라. 나는 완전 유튜브 세대여서 전부터 팬이었다. 너무 기다리고 ‘짱이다’라고 홍보하고 그랬다. 선배들과 같이 재밌게 촬영했다. 선배들이 끝나고 ‘문명특급’ 구독을 눌렀다고 나에게 인증샷을 보내고 그랬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소리꾼’ 박성우, 다같이 즐겨요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횡성에 뜬 훈훈한 박성우 [MBN포토]
조주한, 화려한 퍼포먼스 [MBN포토]
포코아포코, 자연스럽게 찰칵 [MBN포토]
카디, 하트도 개성있게 [MBN포토]
 
박성우, 애절하고 진지하게 [MBN포토]
조주한, 시선 사로잡는 퍼포먼스 [MBN포토]
‘슈퍼밴드2’ 크랙실버, 훈훈한 미소 [MBN포토]
카디, 누구보다 포즈는 익사이팅하게 [MBN포토]
 
박성우, 진지하게 열창 [MBN포토]
조주한, 부채들고 얼쑤 [MBN포토]
크랙실버, 강렬한 메이크업 [MBN포토]
시네마, 손가락으로 만드는 C [MBN포토]
 
등장만으로 사로잡는 조주한 [MBN포토]
포코아포코, ‘슈퍼밴드2’ 화이팅 [MBN포토]
카디, ‘슈퍼밴드2’ 지켜봐 주세요 [MBN포토]
‘슈퍼밴드2’ 시네마, 사랑의 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