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D.P.’ 정해인 “구교환 생각하면 미소, 신승호=미필 믿기지 않아”[M+인터뷰②]

기사입력 2021.09.02 06:55:02 | 최종수정 2021.09.02 11:15: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D.P.’ 정해인 인터뷰 사진=넷플릭스

‘D.P.(디피)’에서 정해인과 구교환의 브로맨스가 꽃피워지며 또 하나의 신선한 조합이 탄생했다.

지난 1일 정해인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와 관련해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그는 작품에 대한 진중하면서도 심도 있는 이야기를 풀었고, 함께 호흡을 맞춘 구교환과의 케미에 대해서도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정해인과 구교환이 맡은 안준호와 한호열은 한 팀이 되며 찰떡같은 호흡과 유쾌한 케미, 성장하는 스토리를 그려냈고,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며 큰 호평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정해인은 직접 자신이 생각하는 ‘D.P.’의 인기 비결에 대해 털어놨다.

“공감대이지 않을까 싶다. 군대 이야기이고 탈영병을 잡는 이야기이지만, 우리 사회의 전반적인 직장, 학교가 될 수도 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군대는 거대한 사회를 2년으로 축소한 곳이라, 많은 분이 공감하고 즐겨주시지 않았나 싶다.”

작품 속에서 구교환과 정해인은 한 팀을 이루는 만큼, 그 속에서 피워나는 브로맨스도 굉장히 눈길을 끌었다.

“구교환을 생각하면 벌써 미소가 띠어진다. 나와 재미있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 그만큼 서로에 대한 믿음과 배려가 있었다. 구교환이 들어오면 좀 답답하고 가볍지 않은 이야기를 풀어감에 있어서 한 번씩 풀어줄 수 있는 연기들을 너무 잘해줬고, 너무 풀어져서 웃음을 참아야 하는 그런 촬영 현장도 있었다. 촬영 현장은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해서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구교환의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통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정해인 구교환 사진=넷플릭스


그만큼 구교환은 작품에서 정해인의 방향성이 되어줬고, 유쾌한 웃음을 유발하는 역할을 했다. 이와 함께 시작부터 강렬한 빌런으로 등장한 황장수 역의 신승호도 정해인과 긴장감을 유발하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는 역할로 활약했다. 이들과 호흡을 맞춘 정해인은 두사람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구교환은 위트있는 배우이다. 촬영장이 설레고 기대가 됐다. ‘오늘은 이 대사를 어떻게 표현할까?’ 하는 재미가 있었다. 나는 이등병이기 때문에 내가 먼저 나서서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그만큼 눈과 귀를 특히 열고 상대 배우를 관찰하고 리액션을 해야 했었어야 했다. 구교환이 하는 연기를 잘 관찰하고 배우려고 해서 (나를) 좋게 생각하지 않았나 싶다. 신승호는 칭찬을 아끼지 않고 싶다. 너무 훌륭하고 잘 해줬다. 군대를 아직 가지 않았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캐릭터 분석이 되어 있었다. 감독님의 어떤 디렉션을 정말 유연하게 잘 받는 그런 상황들이 많았다. 되게 어려운 연기이고, 불편하고 거북할 수 있는 연기를 잘 소화해줬다. 실제 성격은 되게 예의 바르고 착하고 선하다. 첫 촬영날 나를 괴롭히는 신을 찍어야 하는데 가슴팍도 때려야 하고 ‘위치로’ 해서 뺨도 때려야 했다. 그게 다 첫 촬영이었다. 나도 신승호도 첫 촬영 때 더 서로 같이 이야기하고 좀 더 나를 터치할 수 있게 편하게 해준 기억이 있다.”

무엇보다 정해인이 구교환을 극찬하는 만큼, 안준호와 한호열의 브로맨스도 상당히 좋았다. 특히 이들의 케미는 관계성에서부터가 포인트였다. 한호열과 본격적으로 만나 ‘D.P.’의 역할을 해내면서 안준호의 성장성도 보였기 때문이었다.

“준호가 복귀를 하면서 호열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준호가 한호열 상병이 됐을 때 그런 모습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원작에서) 안준호의 능글능글한 모습과 후임을 대하는 모습은 안 나왔다. 안준호가 선임이 됐을 때의 모습은 원작처럼 그려질 것 같다. 그런 방향성을 한호열 상병이 잘 제시해준 것 같다. 구교환과 그런 이야기를 했다. ‘한호열은 원작에 없는 역할인데 어떻게 보면 같은 인물이 아닐까. 같은 인물인데 쪼개져서 표현한 거 아닐까’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정해인은 안준호와 한호열의 케미가 빛났던 창고 장면과 관련해 비하인드를 오픈, 또 다른 공개되지 않았던 애드리브 장면도 공개했다.

“(창고 장면)은 애드리브가 많았다. 구교환이 뭘 던지고 하는데 그게 사실은 계산된 애드리브이기도 하다. 던지는 순서, 어딜 던져야 할지. 유리창에 던지면 깨지니까. 철저하게 계산한 것도 있다. 내가 어느 타이밍부터 맞는 소리를 내는지 정했어야 했다. 보면, 구교환의 애드리브가 하나 있다. 던지려던 물건을 나에게 건네는 장면이 있다. 나보고 던지라고 하는 건지, 언질이 없는 돌발행동이었다. 나는 그걸 주먹으로 쳤던 기억이 있다. 그런 호흡이었다. 주거니 받거니 하는 게. 자연스럽게 리액션을 하고, 내가 먼저 하면 형이 받아주고 하는 게 많았다.”

“작품 속에서 안 나와 아쉬웠던 애드리브 장면도 있다. 휴가를 나와서 박범구 중위(김성균 분)가 차에서 준호와 호열을 내려준다. 둘이 터미널로 걸어가는데 그 장면이 편집됐더라. 거기서도 형이랑 나도 애드리브가 많았다. 호열이 ‘음식 뭐 좋아하냐, 무슨 라면 좋아하냐, 매운 라면 좋아하냐’라고 하면 준호는 ‘다 좋아한다’라고 한다. 그 다음 이어지는 게 호열이 라면을 끌어주는 장면이다. 뒤에 걸어가는 장면이 편집됐는데 거기서 애드리브 파티였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걸스플래닛999’ K그룹 ‘우리가 최고’[MBN포토]
고스트나인 ‘카리스마’[MBN포토]
권은비 ‘치명적 무대’[MBN포토]
스키즈 ‘상상도 못한 안무’[MBN포토]
 
‘걸스플래닛999’ J그룹 ‘몽환적 분위기’[MBN포..
고스트나인 ‘케이콘택트 엄지 척’[MBN포토]
권은비 ‘오늘도 러블리~’[MBN포토]
스트레이키즈 ‘잘생김 자랑’[MBN포토]
 
‘걸스플래닛999’ C그룹 ‘경례 척’[MBN포토]
고스트나인 ‘황동준‧이태승 탈퇴 후 7인조 ..
권은비 ‘우월 비율’[MBN포토]
스트레이키즈 ‘수줍은 손가락 하트’[MBN포토]
 
고스트나인 ‘칼군무 폭발’[MBN포토]
권은비 ‘케이콘택트 찢었다’[MBN포토]
스트레이키즈 ‘멀리서 봐도 칼군무’[MBN포토]
핫이슈 다인 ‘청순함의 결정체’[MBN포토]
 
고스트나인 ‘카리스마’[MBN포토]
권은비 ‘치명적 무대’[MBN포토]
스키즈 ‘상상도 못한 안무’[MBN포토]
핫이슈 예빈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