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혜리 “금주령 때 밀주? 나라면 못했다”[M+인터뷰①]

기사입력 2022.02.23 12:31:02 | 최종수정 2022.02.23 17:01: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혜리가 조선시대 속 역대급 당찬 여성상을 그려냈다.



KBS2 드라마 ‘꽃피면 달 생각하고’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금주령의 시대, 밀주꾼을 단속하는 원칙주의 감찰과 술을 빚어 인생을 바꿔보려는 밀주꾼 여인의 아술아술 추격 로맨스이다.



지난 21일 이혜리는 ‘꽃피면 달 생각하고’의 종영인터뷰를 화상으로 진행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 대한 생각과 비하인드 등에 대해 진솔하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밀주꾼 여인이라는 신선한 콘셉트, 그리고 이혜리 특유의 당돌함이 만나 당차고 야무진 강로서라는 캐릭터가 탄생했다. 이혜리는 강로서를 통해 자신의 몸을 스스로 지킬 줄 알고, 웬만한 남자들 못지 않는 힘을 발휘하며, 시원시원한 매력이 돋보이는 조선시대 신여성의 모습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그만큼 이혜리 역시 강로서에 대한 매력에 빠졌고, 애정 역시 컸다. 이제는 로서를 보내줘야하게 된 가운데 그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말 더울 때 시작해서 추울 때까지 찍었던 드라마가 끝나게 된다니 실감이 안난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로서라는 인물을 연기할 수 있게 돼서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 끝까지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이혜리가 맡아 온 캐릭터들은 주로 씩씩한 성격을 가진 공통점이 있다. 그 중에서도 이혜리가 해석한 강로서 만의 차이점은 무엇이 있을까.



“현명한 친구이다. 생각하는 것들을 행하는 친구이다.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친구이고, 그러면서 굉장히 융통성 있는 친구라고 생각했다. 자기가 올바르다고 생각할 수 있는 일에 대해서는 자기가 강하게 주장하는 인물이지만 다른 사람의 이야기도 귀담아 들을 수 있는 인물인 것 같아서 솔직하고 현명하고 강한 점이 로서의 장점이자 다른 인물들과의 차이점이지 않을까.”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혜리 인터뷰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는 멜로는 물론, 액션도 있었다. 다양한 장르들이 복합적으로 들어있던 작품인 만큼, 이혜리는 이런 장르를 소화하기 위해 어떤 부분에 신경을 썼는지도 이야기했다.



“후반부에 갈수록 액션이 많아졌다. 액션이 많이 힘들지는 않았다. 생각보다 액션은 힘들 만큼 있던 건 아닌 것 같고, 연기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아무래도 이제 로서가 이해가 되고 로서가 맞다고 생각하는 인물이니까 이것들을 시청자분들도 설득을 시키려면 어떤 식으로 하는 게 좋을까를 생각했다. 어쨌든 금주령의 시대에서 이 친구는 범법자인 역할이니까. 이 인물이 맞다고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하니까, 더 설득을 시키는데 제일 중점을 뒀던 것 같다.”



그의 노력은 첫회 거름밭 장면에서도 빛났다. 해당 장면 속 거름밭이 실제 거름밭이었던 것. 해당 촬영에 대한 비하인드도 오픈했다.



“진짜 거름밭일지 몰랐는데 처음 들어갈 때는 괜찮았다. (웃음) 처음에는 아무생각 없었는데, 드라마라는 게 이 테이크를 찍고 앵글을 바꿔서 다시 찍는데 다시 들어갈 때 힘들더라. 아는 맛이 무섭다는 말처럼 다음에 들어갈 때는 어렵더라. 로서의 의지가 얼마나 강하면 여기에 들어가서 가락지를 찾을까 하고 이겨냈다.”



극 중 로서를 향한 남영(유승호 분)과 이표(변우석 분)의 사랑 방식이 많이 달랐다. 이혜리라면 어느 캐릭터에게 더 이끌릴지도 궁금했다.



“이표다. 실제라면. 적극적으로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게 좋은 것 같다. 남영이는 나한테 그렇게 대한다면 ‘날 싫어하는구나’ 할 것 같다. 단순하죠?(웃음)”



강미나와의 워맨스도 돋보였다. 특히 두 사람은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공통점도 가지고 있었다.



“강미나는 정말 생각보다 진중한 사람이다. 미나를 되게 좋아한다. 이 친구가 너무 진중하고, 진심이고, 연기를 함에 있어서 너무 잘하는 거다. 많이 응원해주고 싶고 정말 잘한다고 소문내고 싶은 그런 친구이다. 현장에서도 너무 미나랑 대화도 많이 했고, 되게 좋았다.”



만약 이혜리가 금주령 시대에 놓여 졌을 경우에는 어떻게 행동을 할까. 그는 로서와 같이 술을 몰래 파는 대담한 행동을 보일지, 혹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을지에 대해서도 답했다.



“생각보다 되게 ‘안돼’ 이러면 지키는 편이다. 생각보다. 학교 다닐 때도 선생님들이 ‘그거 절대 하면 안돼’ 하면 절대 안하는 스타일이었다. 큰일 나는 줄 알았다. 만약에 금주령이 생기면 로서처럼 ‘왜 금주령을 해? 이거에 합당한 이유가 뭐야? 이거 하면서 더 나쁜 게 생기는 거야?’ 하면서도 아무것도 안할 것 같다. 로서가 그런 담대하고 행동으로 보여주는 모습이 더 멋있어 보였다. 나라면 못할 것 같아 가지고.”



[이남경 MBN스타 기자]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영기X안성훈 ‘강예슬·정다경에 꽃다발을~’[MBN포..
허경환X안성훈 ‘훈훈 케미’[MBN포토]
김원효X한혜진 ‘화기애애 식구 케미’[MBN포토]
창선X지성, 리더와 막내의 훈훈 투샷 [MBN포토]
 
영기X강예슬X정다경X안성훈 ‘훈남훈녀’[MBN포토]
허경환X김원효X영기X안성훈X김선근 ‘밝은 웃음’[..
김호중 ‘쌩쑈 콘서트 포스터 촬영하는 트바로티’..
TAN 태훈, 훈내나는 남친룩의 정석 [MBN포토]
 
김호중 ‘식구들과 쌩쑈 콘서트 파이팅’[MBN포토]
한혜진X문희경X금잔디X강예슬X정다경 ‘쌩쑈 콘서트..
김호중 ‘트바로티의 파이팅’[MBN포토]
TAN(티에이엔) 주안, 상큼한 윙크 [MBN포토]
 
생각엔터 식구 ‘화기애애 쌩쑈 콘서트 포스터 촬영..
허경환X금잔디 ‘쌩쑈 콘서트 포스터 촬영 중 다정..
김호중 ‘깜찍 하트’[MBN포토]
헤어와 옷 깔맞춤 한 TAN 지성 [MBN포토]
 
허경환X안성훈 ‘훈훈 케미’[MBN포토]
김원효X한혜진 ‘화기애애 식구 케미’[MBN포토]
창선X지성, 리더와 막내의 훈훈 투샷 [MBN포토]
TAN 주안, 깔끔+댄디 출근길 정석룩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