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정우성의 ‘이정재’ #헌트 #ㄱㄴ춤 #VIP시사회 #BTS진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22.08.09 07:00:02 | 최종수정 2022.08.09 17:45: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우성 인터뷰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정우성이 영화 ‘헌트’로 ‘청담부부’로 알려진 절친이자 배우 이정재와 23년 만에 조우했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영화이다.

최근 정우성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헌트’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극 중 정우성은 안기부 국내팀 차장 김정도 역을 맡아 해외티 박평호 차장 역을 맡은 이정재와 대립하는 케미로 신선함을 선사한다.

그런 가운데 이날 정우성은 ‘헌트’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는 물론, 이정재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진솔한 답변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직접 화제가 됐던 ‘ㄱㄴ춤’을 선보이고, 에피소드들을 직접 재현하는 등 좀 더 상황을 디테일하게 전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헌트’ 정우성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정재와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함께하게 됐다. 또한 이정재 감독으로서 함께한 소감은 어떨까.

“같이 오래간만에 촬영을 했다. 촬영하면서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우리끼리의 의미는 일단 지워버리고 영화를 잘 만들어야 그런 의미 부여가 가능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지금은 ‘아~ 잘했다’라는 정도의 생각을 가질 수 있는 시기인 것 같다.”

배우 이정재가 아닌 현장에서는 감독 이정재로 마주하기도 했다. 정우성이 이정재의 감독으로서의 발견한 모습은 무엇일지도 궁금했다.

“지치지 않기를 바랐다. 현장에서 귀를 열어놓고 있는 감독이 되길 바랐다. 본인이 선택한 이 결정에서 함께 따르는 고뇌와 외로움, 그런 감정적 어떤 무게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올곧이 다 받아들이기를 바랐다. 그거를 다 받아들이고 이겨내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좋았다.”

무엇보다 정우성은 이미 ‘보호자’로 감독으로의 길을 먼저 걸었다. 그만큼 이정재 감독의 마음을 잘 알고 응원을 해줬을 것 같다.

“그냥 옆에서 가만히 있는 게 가장 큰 응원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먼저 했다고 해서 내가 무슨 말을 한다는 건 (아닌 것 같다.) 아무리 친해도 단어에는 의미 부여가 되는 게 다르다. 현장에서는 어떻게 보면 이정재 감독의 세계관으로서의 해석과 속도가 있을 텐데 함부로 이야기하는 건 혼선을 만들어 낼 수도 있는 거다. 이정재다운 현장이 되기를 바랐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떨 때는 기다리기도 했다. 자기 스타일을 낸다는 거는 굉장히 어려운 거다. 그런 시간에 있어서의 이정재스러움이 되기를 옆에서 바라보면서 너무 힘들면 기댈 수 있을 정도의 거리를 유지하면서 옆에서 있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힘들면 기댈 수 있을 정도의 거리를 유지했다는 정우성. 그렇다면 ‘이정재’라는 감독은 정우성에게 어떤 사람인가.

“늘 긍정적인 자극을 주는 평생 벗. 이정재나 나나 다른 현장에서 서로가 느끼는 영화에 대한 이해라든지, 영화에 임하는, 영화를 표현하는 방식이라든지 각자 다르지 않나. 주어진 것에 안주하지 않았다는 거다. 돌이켜 보는 정재 씨도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나도 그랬다. 서로가 보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또 자극이 되고 위안도 되고. 그러면서 같이 쭉 시간을 서로를 바라봐 주는 시간으로 이어졌던 것 같다.”

‘태양은 없다’ 이후 두 사람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팬들도 ‘헌트’의 개봉만을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이런 기다림에 보답하는 듯한 느낌으로 정우성과 이정재는 아이돌 못지 않은 빡빡한 홍보일정을 선보이고 있다.

“그렇게 됐다. 어떤 최선을 다한 결과물이니까 좀 더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뭐든지 우리가 나갈만한. 우리가 나가는 걸 허용해주는 건 다 나가보자 하고 했다. 채널들이 다양해지지 않았나. 유튜브라는 그런 것들. 그런 새로운데 나가서 새롭게 소통하는 모습도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거기에 같이 나온 모습들을 여러분들이 재밌어 해주니까 우리도 더 그런 걸 보면서 우리 둘이 오래간만에 하길 잘했다는 순간인 것 같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정우성 이정재 청담부부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특히 ‘PIXID’와 ‘미노이의 요리조리’ 등 생각도 못한 유튜브 채널에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ㄱㄴ춤’도 새롭게 배우는 등 많은 화제가 됐다. 또한 정우성은 직접 ‘ㄱㄴ춤’을 선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PIXID’는) 그게 접촉이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이런 게 있다고 해서 하면 좋겠다고 해서 ‘그래요’ 하고 나간 거다. ‘미노이의 요리조리’도 그런 콘텐츠가 있다고 해서 재밌겠다고 해서 나갔다. ‘ㄱㄴ춤’은 아무나 못 배우는데 재밌다. 쉽지 않나. 팔만 계속 오르락 내리락 하면 되는데”

이정재와 정우성의 1만원 계약서도 재차 관심을 모았다. 자세한 이야기도 궁금하다.

“계약서는 실체 한다. 제3자가 보관하고 있다. 우리끼리는 막 하다가 장난으로 다 썼다. 우리끼리는 잊어버렸다. 나도 보관하고 있지 않았는데, 지인이 ‘나 그거 있어’라고 알려주더라. 장난이었던 건데 ‘친구가 감독을 한다면 기꺼이 그럴 마음이 있다’라는 그런 마음은 전달이 된 거다. 그 마음은 진짜고.”

이정재 감독은 “정우성이란 배우를 가장 멋있게 잘 찍고 싶다”라고 했다. 본인이 볼 때도 멋있게 담겼는지, 맞다면 그렇게 잘 찍을 수 있던 비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애정필터죠. 애정필터가 껴가지고. 나를 잘 찍고 못 찍고보다는 감독으로서의 도전이니까. 그거로서 잘 마무리하고, 응원했고, 같이 현장에 있었고, 그게 더 우선적으로 와닿는다. 내 캐릭터나 나를 잘 찍었다는 그다음인 거다. 영화를 봐주시는 분들이 정도라는 캐릭터가 인상적이라고 말씀해주시고 그러니까 애정필터가 껴있나 보다.”

‘애정’이라는 단어가 나오니, 두 사람은 최근 포토타임에서 손을 잡는 포즈를 계속해서 선보이고 있다. 또한 VIP 시사회 당시에는 함께 직접 손님을 맞아 포토타임을 갖기도 했다.

“어느 순간부터 감독님이 내 손을 덥석덥석 잡고 싶나보다. (웃음) 그러고부터는 한 번 잡고 나니 계속 잡게 되더라. VIP 시사회는 직접 아이디어를 낸 거다. 어느 순간부터는 VIP 시사가 행사를 위한 행사로 끝나더라. 그런 것에 대해서 같이 공감하고 있었고, 영화 시사회 때 우리가 정말로 초대했는데 바쁜데 시간 내주셔서 오신 분들도 있고, 혼자 와서 사진 찍고 가는 것보다 초대한 당사자와 함께 사진을 찍는 게 덜 민망할 것 같기도 하고, 우리가 초대한 사람으로서 손님을 맞이하는 게 괜찮지 않을까 해서 같이 하겠다고 전달을 했는데 마침 또 배급사에서도 좋은 것 같다고 해서 같이하게 됐다.”

VIP 시사회 손님 중에는 BTS(방탄소년단) 진이 참석, 정우성과의 친분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진과 첫만남 당시 알아보지 못했던 상황을 재현해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진회장을 얼마 전에 알게 됐다. 되게 재밌더라. 처음에는 혼자 있었다. 사적인 자리에서 보니까 잘 못 알아봤다. 내가 그룹 이름을 묻는 눈빛으로 보니까 ‘저 BTS입니다’라고 해서 ‘아,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그래서 같이 있을 때만 이렇게 봤지 사석에서 보니까 새롭더라. 진 씨가 되게 성격이 좋더라. 표현도 좋고. 농담으로 ‘진회장’ ‘정회장’ 하면서 가벼운 대화하고 그러다가 ‘2일날 뭐 하십니까, 진회장님?’이라고 묻고 영화 시사회에 초대한다니까 ‘정회장님이 초대하니까 내가 가서 또 봐야죠’ 해서 오신 거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