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노홍철, 김소영아나운서에 오상진 언급 “제수씨”

기사입력 2016.05.30 09:34:37


‘굿모닝FM’의 새로운 DJ로 발탁된 방송인 노홍철이 김소영 아나운서 등장에 연인 오상진을 언급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 노홍철은 김소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연장근무’ 코너를 함께 하게됐다.

김소영 아나운서를 본 노홍철은 “정말 아름다우시다. 이 시간에 풀메이크업하고 차려입는 분은 처음 본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노홍철의 짓궂은 장난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노홍철은 김소영 아나운서의 연인 오상진을 언급하며 “제가 오상진 씨와 친한데 제수씨라고 불러도 되나”라고 슬쩍 물었고 김소영 아나운서는 편한대로 부르라고 말했다.

이에 노홍철은 결혼 생각까지 있는 것이냐고 물어 김소영 아나운서를 당황하게 했다. 노홍철은 “오상진 씨가 가족들이랑 살다가 ‘결혼하고 싶어, 내 공간을 얻을 거야’ 하셨다”고 말하더니 “오상진 씨만의 공간이냐, 아니면…”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노홍철은 오상진 아나운서의 문자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7시 56분에 따끈따끈한 문자가 도착했다”며 “원래 이런 말투 안 쓰는 분인데, ‘제 여친에게 잘해주세염’이라고 보냈다”고 폭로했다.

노홍철은 오상진에 대해 “남자한테도 매너가 정말 좋다. 남자도 ‘심쿵’할 정도다. 그러다 보니 같이 출연하는 예능 패널 분이 왜 두 사람은 여자친구 안 사귀냐고 소개팅 주선해줬었는데, 그때 오상진 씨가 말한 이상형이 지금 보니 김소영 씨였다. 끝내 (소개팅) 날짜가 정해지니 고사하더라”며 “그 이틀 후에 기사가 터지고 패널 분이 난감해했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노홍철의 계속되는 오상진 발언에 부끄러워해 더욱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시우민-백현, 잘생겨서 좋겠다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백현 ‘Bambi로 돌아왔어요’ [MBN포토]
방탄소년단, 비주얼도 넘사벽 [MBN포토]
방탄소년단, 슈트 입고 멋쁨 폭발 [MBN포토]
조승우X박신혜X진혁 감독 ‘시지프스 가족 사진’ ..
 
역시 백현 [MBN포토]
방탄소년단, 시선 사로잡는 귀공자 포스 [MBN포토]
당당히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
박신혜 ‘날개는 어디에?’ [MBN포토]
 
엑소 백현-시우민 ‘We are one!’[MBN포토]
방탄소년단, 레드카펫서 폭발하는 멋짐 [MBN포토]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참석했어요 [MBN포토]
조승우 ‘시지프스 천재공학자’ [MBN포토]
 
백현 ‘심장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조승우 ‘랩 하는 거 아니에요’ [MBN포토]
조승우 ‘곰자 아빠’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