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故염호석 父 “삼성, 아들 가족장 하면 6억 준다고”(그것이 알고싶다)

기사입력 2018.05.27 01:01: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염호석의 아버지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故염호석의 아버지가 그날의 전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라진 유골, 가려진 진실 故 염호석 시신탈취 미스터리‘가 전파됐다.

이날 故 염호석의 아버지는 제작진에게 “필요없다. 가”라며 소리치며 내쫓았다.

이후 염씨는 다음날 오전 제작진에게 전화해 “만나는 대신에 서약서를 한 개 써야한다. 다른 방송사에서 어떤 연락이 오지 말게 해달라”고 말했다.

제작진과 만난 염씨는 은밀한 곳에 자리 잡은 뒤 허리에서 칼을 꺼냈다. 이어 오랫동안 품어온 비밀에 대해 털어놨다.

염씨는 “호석이 죽은 5월17일 강릉으로 향했다. 휴게소에서 차를 대서 소변 보고 담배 피는데 양산센터 사장이라고 하더라. 호석이 장례를 맡겨 달라고 했다. 얘 시신도 못 봤는데 무슨 소리하냐고 고함지르니까 사라지더라. 내 뒤를 따라 왔던 것 같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서울 장례식장 화단 길 건너서 나한테 손짓하더라. 양산센터 사장이. 그 뒤 호텔로 안내했다고. 삼성의 최전무라고 하더라. 위로금 조라고 하며 자기가 6억을 주겠다고 하더라. 그리고 가족장을 해달라고 하더라. 3억은 부산을 내려가고 장례를 치르며 3억을 주겠다고 했다. 돈을 주겠다고 하는데 싷어하는 사람이 어딨나”라며 당시 삼성 쪽에서 돈을 주겠다는 말을 했다고 털어놨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