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2018아시안게임] 장위닝 中 축구 최고 몸값 가치 입증할까?

기사입력 2018.08.15 13:12:54 | 최종수정 2018.08.15 13:38: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중국대표팀 공격수 장위닝이 2017-18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으로 임대될 당시 기자회견 참석 모습. 사진=AFPBBNews=News1

2018아시안게임은 남자축구 종목이 23세 이하 국가대항전으로 개편된 후 5번째 대회다. 중국은 U-23 첫 입상에 도전한다.

중국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 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은 2002년 부산대회 및 2006년 도하 대회의 5위가 고작이다.

개최국으로 임한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12위라는 굴욕을 겪은 중국 남자축구 U-23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14위에 그치면서 종목 개편 후 최악의 성적을 내고 말았다.

절치부심한 중국은 마르첼로 리피(이탈리아) 성인대표팀 감독의 수석코치 마시밀리아노 마달로니에게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선수단 지휘봉을 줬다.

중국축구협회가 마시밀리아노 마달로니를 2018아시안게임 남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한 것은 선수단에 ‘여기서 잘하면 A팀에도 소집될 수 있다’라는 동기부여를 주면서 성인대표팀과의 전술적인 연계도 꾀한 것으로 해석된다.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중국대표팀 최고 스타는 네덜란드 에레디비시(1부리그) ADO 덴하흐 공격수 장위닝이다.

장위닝은 2015시즌 18세의 나이로 중국 슈퍼리그 저장 뤼청(지금은 2부리그) 1군에 입단했다.

네덜란드 1부리그 피테서는 2015년 7월 1일 장위닝을 19세 이하 팀으로 영입했다. 2016년 2월 1일 성인팀으로 정식 승격한 데 이어 2017년 7월 3일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현재 2부리그)로 옮겼다.

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은 장위닝을 데려오기 위해 피테서에 720만 유로(93억 원)를 줬다. 유럽프로축구 중국인 역대 최고이적료에 해당하는 액수다.

20살에 중국축구 역사를 바꾼 장위닝은 2017-18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에 이어 이번 시즌에는 덴하흐로 임대됐다.

장위닝은 유럽축구 공식전 57경기 17득점 10도움을 기록 중이다. 평균 56.5분만 뛰고도 90분당 공격포인트가 0.75나 된다.

청소년 매치를 제외하면 장위닝의 유럽프로축구 기록은 27경기 4득점 4도움. 출전시간은 평균 26.8분에 그쳤지만, 공격포인트 빈도는 90분당 1.00이나 된다.

신장 185㎝의 건장한 중앙공격수 장위닝이 포진한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중국대표팀은 14일 동티모르와의 C조 1차전을 6-0으로 이겼다. 장위닝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제결승골을 기록했다.

중국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선수단은 16일 시리아, 19일 아랍에미리트와의 조별리그 2, 3차전에 임한다.. C조 세계랭킹은 73위 시리아-75위 중국-77위 아랍에미리트-190위 동티모르 순서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윤서령, `찡그린 윙크도 예뻐`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