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발롱도르 12월 예정…모드리치, 호날두 또 제칠까?

기사입력 2018.08.31 09:37: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발롱도르 수상자는 12월 발표 예정이다. ‘2017-18 UEFA 올해의 남자축구선수’ 루카 모드리치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3연패를 저지할지 관심이 쏠린다. 유럽축구연맹 최우수남자선수상을 받는 모습. 사진(모나코)=AFPBBNews=News1

발롱도르는 올해로 62년째를 맞이하는 격주간지 ‘프랑스 풋볼’의 연간 시상이다. 매해 프로축구 세계 일인자를 뽑는 개념으로 비슷한 유형의 어워드 중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것으로 여겨진다.

물론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도 유사한 상을 주고 있다. FIFA는 발롱도르처럼 연 단위, UEFA는 유럽리그 특유의 추춘제(가을~봄) 일정을 반영한 단일 시즌 동안 누가 제일 잘했는지를 따진다.

상의 특성상 2018년 축구 주요 어워드는 ‘2017-18 UEFA 올해의 남자축구선수’로 시작됐다. 2018 러시아월드컵 MVP 루카 모드리치(313점·크로아티아)는 30일(현지시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23점·포르투갈)의 3연패를 저지하고 영광을 차지했다.

지금은 팀이 서로 다르지만 지난 시즌 루카 모드리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스페인 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7-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최다 우승 기록을 ‘13’으로 늘렸다. 유러피언컵에서 챔피언스리그로 개칭된 1992-93시즌 이후 처음으로 대회 3연패에 성공한 클럽이라는 불멸의 명예도 누렸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최우수 공격수, 루카 모드리치는 베스트 미드필더로 뽑혔다.

유럽클럽대항전에서는 대등한 활약을 펼쳤다고 공인된 둘의 희비는 러시아월드컵에서 엇갈렸다.

루카 모드리치는 크로아티아의 사상 첫 준우승이라는 위업을 주도하여 러시아월드컵 골든볼(MVP)을 수상했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포르투갈은 16강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다.

유럽축구연맹 산하 리그의 일반적인 시즌은 매년 7월 1일 시작하여 6월 30일에 끝나지만, 러시아월드컵은 6월 14일 개막하여 7월 15일 폐회했으므로 편의성 2017-18시즌에 포함한 것으로 해석되는 것이 이번 ‘UEFA 올해의 남자축구선수’ 결과다.

‘UEFA 올해의 남자축구선수’가 공개됐으니 이제 남은 것은 ‘2018 FIFA 최우수남자선수’와 발롱도르다.

FIFA 베스트 풋볼 어워드는 9월 24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다. 발롱도르는 여느 때처럼 12월 초·중순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