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한국 칠레] 前 셀타 비고 중원 핵심, 한국전 결장 가능성

기사입력 2018.09.11 08:56:29 | 최종수정 2018.09.11 16:59: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국-칠레 A매치 원정팀 최종훈련에 불참한 파블로 에르난데스가 스웨덴과의 원정 평가전에 임하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한국-칠레 평가전에서 이름값 대비 최고 스타로 꼽혔던 칠레 미드필더가 건강 문제를 드러냈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11일 오후 8시 한국-칠레 A매치가 열린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은 한국이 57위, 칠레는 12위로 평가된다.

2018 FIFA 월드컵을 19위로 마친 한국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으로 59년 만에 정상탈환을 노린다. 칠레는 러시아월드컵 예선 탈락의 아픔을 딛고 디펜딩 챔피언으로 임하는 2019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 아메리카를 통해 세 대회 연속 우승을 도모한다.

칠레축구협회는 11일 “파블로 에르난데스(인데펜디엔테)가 칠레 한국전 대비 마지막 훈련에 불참했다”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열병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파블로 에르난데스는 스페인 라리가 셀타 비고 시절 2016-17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수 18인에 선정되며 국제적인 기량을 공인받았다.

중앙/공격형 미드필더 파블로 에르난데스는 수비공헌 그리고 신장 185㎝의 높이를 활용한 제공권이 인상적이다.

상대 패스 경로를 사전에 파악하고 가로채는 영리함과 상대 슛을 육탄방어하는 저돌성도 갖췄다.

파블로 에르난데스의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다면 한국전 칠레 중앙/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는 아르투로 비달(바르셀로나)과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의 비중이 커진다.

아르투로 비달은 독일 분데스리가와 이탈리아 세리에A 소속으로 각각 2번씩 시즌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세리에A 절대 강자 유벤투스의 2012-13시즌 자체 선정 MVP이기도 하다.

칠레가 남미 정상을 호령한 2015·2016 코파 아메리카 당시에도 아르투로 비달은 대회 올스타에 잇달아 포함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차를레스 아랑기스는 2012년 칠레축구협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2016 코파 아메리카 베스트11이기도 하다.

아르투로 비달은 중앙/수비형/공격형 미드필더가 모두 가능한 전천후 중원 자원이다. 차를레스 아랑기스는 한국-칠레 평가전에서 중앙/수비형 미드필더로 비달과 호흡을 맞출 수도 있고 유사시 오른쪽 미드필더(윙백)도 가능하다.

2008 칠레축구협회 연간 최우수선수 가리 메델(베식타쉬) 역시 수비형 미드필더로 아르투로 비달과 차를레스 아랑기스로 구성된 한국 칠레전 중원의 후방을 맡을 수 있다. 메델은 비달과 2015·2016 코파 아메리카 올스타에 함께 올랐다.

한국-칠레 평가전은 이번이 2번째다. 2008년 1월 30일 첫 대결은 홈팀 한국이 칠레에 0-1로 패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골프웨어부터 슈트까지...옷걸이가 따로 없..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박강성, `레전드 가수의 폭발적인 무대` [MBN포토]
리누, `여심 녹이는 보이스` [MBN포토]
하유비, `남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김희진, `유혹의 손짓` [MBN포토]
 
신유, `여심 사로잡는 무대` [MBN포토]
리누, `보이스킹`의 감미로운 무대 [MBN포토]
하유비, `대문자 S라인 몸매 뽐내며` [MBN포토]
김희진, `깜찍한 안무` [MBN포토]
 
신유, `반할 수 밖에 없는 눈빛` [MBN포토]
숙행, `섹시 트로트란 이런 것!`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듀엣해도 되겠네~` [MBN포토]
MC하루, `진행도 완벽해` [MBN포토]
 
신유, `달콤한 보이스~` [MBN포토]
숙행,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하유비-김희진, `환상적 케미` [MBN포토]
윤서령, `고음도 문제 없어!` [MBN포토]